•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내달 민간공원 특례사업 협약 마무리

시, 내일 민관거버넌스 회의 열고 계획 설명

2019년 10월 06일(일) 19:12
광주시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11월까지 우선협상대상자와의 사업협약을 체결한다.

광주시는 8일 광주시청에서 민간공원 민관거버넌스 회의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민관거버넌스는 민간공원 특례사업 자문기구로 광주시 공무원·전문가·시민단체·교수 등 16명으로 구성됐다.

시는 회의에서 민간공원 특례사업 현황을 설명하고 공원별 우선협상대상자와의 사업협약 체결계획을 설명할 예정이다.

특히 검찰 수사에 따른 사업차질 우려를 해명하고 내년 6월 공원일몰제 시한까지 행정절차 추진계획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시의 특정감사로 우선협상대상자가 바뀐 중앙공원 1·2지구와 관련해 특혜가 있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시는 이달 내로 1단계 특례사업(마륵·수량·송암·봉선공원) 우선협상대상자와 사업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어 내달까지 2단계(중앙·중외·일곡·운암산·신용공원)도 협약체결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협약이 완료되면 사업시행자 지정을 완료한데 이어 토지보상에 들어가고 공원조성계획 변경 등을 거쳐 내년 6월까지 행정절차를 마무리한다.

광주시 관계자는 “공원일몰제 시한에 맞춰 사업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해야 한다”며 “업체들이 사업성 부족 등으로 도중에 사업을 포기할 가능성에 대비해 예치금 10%에 해당하는 보증금을 내도록 하는 등 대비책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