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경찰 현장인권상담센터 시민들 ‘외면’
2019년 10월 07일(월) 19:07
인권 침해 예방을 위해 지난 3월 광주 광산경찰서에 문을 연 현장인권상담센터가 정작 시민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다.

7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청과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3월 피의자 등 국민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광주 광산서를 포함 서울 영등포서·부산 동래서, 대구 성서서·대전 둔산서 등 전국 10곳에 현장인권상담센터를 개설·운영 중이다.

광주·전남에서는 유일하게 광주광산경찰서에 현장인권상담센터가 개설됐다.

현장인권상담센터는 피의자 등이 경찰조사 과정 등에서 겪은 인권침해에 대해 상담하고 진정접수를 지원하는 게 주 업무다.

현재 광산경찰서에는 인권위원회조사관과 변호사 등 전문상담위원 17명과 공개지원 일반위원 9명 총 26명이 근무하며 민원 인에 대한 상담과 이들의 권리구제를 위해 활동 하고 있다.

하지만 취지와 달리 광산경찰서 현장인권상담센터는 홍보부족으로 상담실적이 전국 최하위 수준에 머물고 있다.

실제 지난 3월 개소 이후 6개월 동안 광산경찰서 내 센터의 이용 현황은 총 114건으로 1일 평균 1건도 되지 않는다.

여기에 센터를 방문 하는 민원들 조차 위치를 찾는데 애를 먹고 있다.

당초 광산서 1층 민원실에서 상담 했으나 민원실 공사 이유로 센터를 4층으로 옮겨 운영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상담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능해 야간 상담은 물론 주말에도 상담을 받을 수 없다.

민원인 A씨는 “경찰서에 센터가 있는지도 몰랐다. 어떤 일을 하는 곳인지 오히려 알려 달라”고 반문했다.

지난달 서비스를 제공받았다는 B씨는 “서비스 내용을 둘째 차지하고라도 직원들에게 센터 위치를 물어도 모르는 경우도 있었다”며 “일반 시민들이 센터 존재 자체를 알 수가 있는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경찰서 관계자는 “상담센터 운영 관련해서는 경찰서에서 공간만 빌려줬을 뿐이다. 인권 업무는 센터가 담당하기 때문에 언급하기가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국가인권위원회 관계자는 “서울 강남서나 종로서의 이용률은 동기간 250~270건으로 지방과 비교했을 때 이용건수가 많은 편이지만 지방은 미비한건 사실이다”며 “올해 12월 말까지 시범운영 중에 있다. 앞으로 운영상 문제점 등을 점검해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나라 기자         이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