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신안 태풍 '미탁' 대비 돋보였다

김영록 지사 "우수사례, 모든 지자체 알려라"

2019년 10월 09일(수) 17:25
박우량 신안군수가 제18호 태풍 '미탁' 북상에 대비한 대응상황을 김영록 전남지사에게 설명하고 있다. /신안군 제공
[전남매일=신안]이주열 기자=신안군의 태풍 피해 대비가 전남 지자체의 우수 사례로 꼽혀 주목받고 있다.

9일 신안군에 따르면 김영록 전남지사는 제18호 태풍 '미탁'이 북상하던 지난 2일 신안군청을 방문해 대처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박우량 신안군수는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상습 침수지역에 대형 이동 양수 장비를 배치하고 배수로, 담수로, 저수지 등 사전 방류(저수지 수위 50% 유지)를 완료했다"고 보고했다.

이어 "배수갑문 이물질제거와 응급 준설 굴삭기를 배치하고, 소형어선과 부잔교 도교 분리 및 육지 인양을 마쳤다"며 "증·양식시설 중 파도 영향을 직접 받는 1~2번째 시설을 중점적으로 결박하고 김 채묘시설은 최대한 육지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박 군수는 아울러 "바닷물에 의한 작물 피해는 시간이 많이 흘러 나타나기 때문에 현재 피해입력 기간(10일)이 너무 짧다"며 "NDMS(재난관리포털시스템) 입력기한을 7일 이상 연장 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김 지사는 "신안군의 태풍 대처가 잘 준비돼 있다"며 "태풍과 강풍, 폭우 등 자연재난 사전 대비에 참고 할 수 있도록 전남 모든 지자체에 우수사례로 알릴 것"을 지시했다.

전남도 자연재난과는 이날 즉시 전남 모든 지자체에 18호 태풍 '미탁' 대비 신안군 우수사례를 전파하고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통보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