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아시아나, 차세대 항공기 A350 10호기 도입

미주, 유럽 등 장거리 노선 경쟁력 높여

2019년 10월 17일(목) 18:07
아시아나항공 A350 10호기 모습. /아시아나항공 제공
[전남매일=광주] 길용현 기자= 아시아나 항공은 장거리 비행에 최적화 된 에어버스 A350-900 10호기를 도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아시아나 항공은 A350을 중십으로 오는 2025년 장거리 노선 공급을 전체 공급의 60% 까지 늘려 장거리 중심 네트워크 항공사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연료 효율성이 25% 이상 뛰어난 A350을 중장거리 노선에 전천후로 투입하고 있다. 동남아 노선인 싱가포르, 하노이, 호치민 노선 뿐만 아니라, 장거리 노선인 유럽, 런던, 파리 노선을 비롯해 미주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노선에 투입하고 있다. 오는 28일 취항하는 포르투갈 리스본 노선에도 운항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1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 메인에서 에어버스가 개최한 A350XWB 심포지엄에서 2018년 ~ 2019년 A350을 운영하는 전세계 항공사중 ’운영 신뢰도 최우수‘ 수상 항공사로 선정됐다.

A350은 전세계 29개 항공사가 약302대를 운영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A350 지속 도입으로 기단 세대교체에 속도를 낸다. 중장거리 노선에는 연료 효율성이 높은 A350위주로 투입해 수익성을 높히고 단거리 노선에는 올해 첫 도입한 A321NEO를 투입해 노선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2025년까지 A350은 30대, A321NEO는 25대를 순차 도입한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