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서삼석 "방역청 신설로 방역체계 개선해야"
2019년 10월 20일(일) 18:45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영암·무안·신안) 의원은 지난 18일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에서 ASF(아프리카돼지열병) 첫 발병 이후 3개였던 허가품목이 10개 제품이 추가로 선정됐지만, 아직도 권고소독제를 검역본부가 사용토록 하고 있는 것은 ‘정부의 무책임한 처사’라며 대책을 촉구했다.

서 의원은 또 농림축산식품부가 제출한 자료를 통해 2000년 구제역이 발생한 이후 11회에 걸쳐 총 424건이 발생해 3조6,337억원의 재정소요를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 많은 희생을 치르고도 아직도 구제역 감염경로와 전파경로는 추정할 뿐 밝혀진 것이 없고 2014~2019년 2,899억원의 백신을 쏟아붓고도 수년간 매년 발병했다고 질타했다.

또 백신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고, 농림축산검역본부고시에 따라 소는 6개월에 1회, 비육돈은 2회 의무 접종토록 돼있으나, 정부는 백신접종률 통계도 없는 형편이라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덴마크 수의식품청이나 캐나다 식품검사청과 같은 (가칭)방역청을 신설해 가축전염병에 대한 대응역량을 대폭 강화해야 한다”며 “최소 대통령이나 총리직속 강력한 방역대응기구라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서울=강병운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