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낭만항구 목포 버스킹' 피날레 공연

26~27일 근대역사관·북항노을공원 일원

2019년 10월 24일(목) 17:56
올 가을 목포를 낭만으로 물들였던 '낭만항구 목포 버스킹'이 근대역사관과 북항노을공원에서 펼쳐지는 화려한 무대를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24일 목포시에 따르면 오는 26일 근대역사관1관 옆 어린이 공원에서 '흥겨운 국악공연 빛담 정산국악원'과 '감미로운 보컬 정옥례' 공연이 펼쳐진다.

27일에는 오후 3시부터 북항 노을공원 중앙무대에서 '재밌는 인형극단 푸른고래(찾아가는 감성 인형극 비비각시)'를 시작으로 '신명나는 풍물천하(농악놀이)', '재즈밴드 최공장트리오(3인조 재즈 보컬)', '앤틱문(혼성재즈보컬)', '김훈일(통기타)', '패쉬네이트(2인조남성보컬)' 등 수준 높은 공연이 펼쳐진다.

올해부터 새로운 문화예술관광 컨텐츠로 시작된 '낭만항구 목포 버스킹'은 가요, 댄스, 버블쇼, 저글링쇼, 마술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총 30여회 펼쳐져 시민과 관광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이번 주말은 올해 마지막 공연인 만큼 모든 연령층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장르를 야심차게 준비했다"며 "내년에는 더 알차고 멋진 공연으로 다시 찾아오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