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액상형 전자담배 중단권고 온도차

일부 편의점 전자담배 판매 중단
건강권 결정 VS 불안감 조성

2019년 10월 29일(화) 18:46
액상형 전자담배 퇴출 가속화…시민들 온도차

일부 편의점 판매 중단 업계·소비자 불만

건강권 결정 VS 불안감 조성 혼란 가중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에 대한 근거가 어디있는지도 모르겠다. ”VS “연초 담배도 건강에 해롭다. 섣부른 판단이다.”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규제 정책을 강화 하면서 시민들의 반응도 엇갈리고 있다.

액상형 전자담배의 시장 퇴출이 기정사실화되자 담배업계는 물론이고,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29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최근 국내에서도 액상형 전자 담배가 원인으로 의심되는 폐 손상 의심 환자 사례가 발견돼 액상형 담배 사용중단을 권고했다. 보건당국은 다음달까지 대마유래성분(THC)과 가향물질, 용매제 등 7개 성분에 대한 분석을 완료, 오는 2020년 상반기에 인체에 미치는 위해성 실험실 연구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이 같은 결정을 두고 시민들의 온도차는 크다. 액상형 전자담배 검사결과사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액상형 담배 사용중단 권고는 섣부르다는 입장과 시민 건강 우선권 결정이라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김민형씨(36)는 “일반 연초도 몸에 해로운 건 마찬가지다”면서 “액상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세수가 적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그 이유 때문에 대놓고 사용을 금지 한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황 민씨(28)는 “유해성 때문이라면 액상 전자담배 뿐만 아니라 담배 전체 판매를 금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현재 유해성에 대해 확인 된 것은 없다. 오히려 혼란만 가중 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이승미씨(33)는 “가습기 살균기 등의 사례를 떠올리면, 조금은 과도하더라도 정부의 이번 방침과 이를 따라준 유통업계는 잘 한일이다고 생각한다”면서 “검사 결과에서 유해성이 없으면 다시 태우면 되는 것이다. 건강에 해로울 수 있기 때문에 시민들 또한 이런 결정에 동참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며 정부의 권고안에 힘을 보탰다.

전자 담배 업계 등 편의점 점주들도 재고 처리, 매출 하락 등에 대한 부담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편의점 점주는“판매는 가능하지만, 고객들이 액상 전자담배를 살 수 없는 것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며 “매출에도 영향을 느끼고 있어 부담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자 담배 매장을 운영하는 김모씨(42)는 “우리 매장은 액상형 전자 담배 판매가 매출 대부분을 차지한다”면서 “정확한 검사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무리하게 사용 중단 권고를 한 정부의 방침이 황당하다”고 하소연했다.
/이나라 기자         이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