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양제철 조업정지 예고처분 취소 검토

환경부, 가스배출 허용…전남도, 논의 거쳐 결정

2019년 11월 06일(수) 19:25
전남도가 6일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오염물질 배출에 따른 조업정지 처분을 취소할 방침이다.

지난달 초 환경부와 민관협의체가 공정개선 등을 전제로 제철소 고로(용광로)에 설치한 블리더(안전밸브) 운영을 허용하기로 하는 데 따른 것이다.

전남도는 올해 4월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사전 통지했던 조업정지 10일 행정처분도 취소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다만 지방자치단체에 블리더 개방 공정개선·블리더 밸브 운영계획 등 변경신고를 거치도록 한 만큼 이를 토대로 논의를 거쳐 처분을 최종적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환경부와 민관협의체가 고로의 가스배출을 불가피한 공정으로 결론 내려 조업정지 처분 사전통지도 변동이 필요한 상황이다”며 “환경부 결정에 어떤 후속 조치로 대응해야 하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블리더는 공정에 이상이 발생하면 고로 폭발을 막기 위해 가스를 배출하는 시설이다. 제철소는 고로 점검과 유지·보수 때 폭발방지를 위해 블리더를 열어 일정한 압력을 유지한다.

그러나 블리더 개방 과정에서 수증기와 함께 오염물질도 나온다는 것이 최근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