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경선 “여성 폭력 지자체 책임져야”
2019년 11월 07일(목) 18:56
전남도의회가 오는 12월 25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여성폭력방지기본법 제정에 맞춰 조례 개정에 나섰다.

7일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전경선(더불어민주당·목포5)의원이 대표 발의한 ‘전라남도 아동ㆍ여성폭력 방지 및 피해자 보호ㆍ지원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이 보건복지환경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조례안은 도지사가 여성폭력방지 및 피해자 보호·지원대책을 마련하고, 매년 시행계획을 수립해 시행토록 규정했다. 사업추진을 위한 재정지원의 근거도 마련했다.

또 도지사 소속으로 ‘전라남도 여성폭력방지위원회’를 설치하고, 위원 전문성을 강화와 효율적인 운영방안을 명시했다.

전 의원은 “데이트 폭력, 성폭력, 가정폭력 등 여성의 안전은 물론 생명까지 위협하는 폭력사건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조례개정을 계기로 지자체가 책임을 지고 여성폭력을 방지하고 피해자를 보호지원해 여성의 존엄과 인권증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