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벌꿀 넣은 보해 '꿀꺽주' 해외 수출

아시아 넘어 아프리카 까지

2019년 11월 11일(월) 18:18
보해가 지난 9월 출시한 꿀꺽주./보해 제공보해가 지난 9월 출시한 꿀꺽주./보해 제공
[전남매일=광주] 서미애 기자= 보해양조(대표이사 임지선)는 지난 9월 출시한 ‘꿀꺽주’가 SNS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국내를 넘어 해외 시장까지 진출하게 됐다고 11일 밝혔다.

보해양조의 ‘꿀꺽주’는 국내산 사양 벌꿀을 넣은 소주로, 노란색 라벨에 ‘꿀 빨고 싶을 땐’라는 부제가 보여주듯이 소주의 쓴 맛을 줄이고 벌꿀의 달달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제품으로 현재 cu편의점에서 판매중이다.

꿀꺽주는 달달한 맛과 낮은 도수(9.2도) 덕분에 술을 마시고 싶지만 쓴맛을 싫어하는 여성들로부터 꾸준하게 입소문을 타고 있다.

그동안 소주병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노란색 라벨과 뚜껑이 더해져 SNS에 많은 인증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이러한 관심 덕분에 출시된 지 100일도 되지 않은 ‘꿀꺽주’가 호주와 홍콩, 대만, 마카오 등 아시아를 넘어 남아프리카 공화국, 아르헨티나 등 세계 각국에 약 5만병을 수출하게 됐다. 또 영국 현지 업체와 수출물량과 일정을 논의하고 있어 조만간 유럽시장에도 ‘꿀꺽주’가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박찬승 보해양조 홍보팀장은 “아직 본격적인 마케팅을 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온라인 입소문을 통해 해외 수출이 성사됐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색다른 맛과 디자인을 갖춘 ‘꿀꺽주’가 이색적인 술을 찾는 국내외 20~30대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미애 기자
#201911110100034490001005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