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총선 다가오는데 선거구 획정 언제되나
2019년 11월 11일(월) 19:31
21대 총선이 5개월 앞으로 임박했는데 선거구 획정은 깜깜무소식이다. 공직선거법개정안 처리를 놓고 여야 간 극한 대치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오는 27일께 '선거제개혁안' 본회의 표결을 앞두고 있지만 처리 여부는 장담할 수 없다. 시간은 자꾸 가는데 선거구 획정이 늦어지면서 출마를 준비 중인 예비출마자들의 애는 시커멓게 타들어 가고 있다. 정작 자신이 출마해야 할 선거구 조차 알 수 없기 때문이다. 특히 선거구가 7석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호남지역의 경우 혼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현재 패스트트랙에 올라있는 선거법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호남권은 7석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는 인구 하한선이 무너지는 서구을과 동남을, 전남은 여수갑과 여수을, 전북은 익산갑과 남원·임실·순창, 김제·부안 등이다. 광주가 8석에서 6석으로, 전남이 10석에서 8석으로, 전북이 10석에서 7석으로 감소하게 된다. 문제는 선거법 처리상황을 지켜보며 내년 선거를 준비하고 있는 예비출마자 들이다. 이들은 자신이 출마할 지역의 존폐 여부 조차 가늠하지 못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전전긍긍하고 있다. 다음달 17일부터 예비후보자 등록을 시작해야 하는 시점 이어서 이들의 마음은 더욱 답답하다. "기껏 준비했다가 목표로 했던 지역구가 없어져 출마를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는 어느 출마 준비자의 하소연이 이를 웅변한다. 내년 총선이 차질 없이 치러지려면 늦어도 연말까지 선거법개혁안이 마무리되어야 한다. 그래도 선거구 획정을 위한 시간은 빠듯하다. 선거구획정위의 내부 토의, 현지실사 등 후속작업이 또 한달이기 때문이다. 여야는 조속히 선거법처리를 완료해 후보자는 물론, 유권자들의 피해가 없어야 할 것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