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오늘 수험생 위해 양보하세요"

시험장 입구 반경 200m 진출입·주정차 금지
위반 차량 견인 조치·비상 수송차량 등 운영

2019년 11월 13일(수) 18:00
광주 남구는 2020학년도 대학 수학능력 시험을 치르는 학생과 학부모에게 교통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수능 당일 특별 교통대책을 마련했다.

13일 남구청에 따르면 14일 새벽 5시 30분부터 동성고를 비롯해 석산고, 문성고, 송원고, 설월여고, 대성여고, 수피아여고, 동아여고, 송원여고 등 관내 9곳 시험장 주변에서 원활한 교통 소통을 위한 대책이 추진된다.

먼저 남구는 이날 현장 근무 직원 48명을 투입, 시험장 주변도로 교통질서 유지에 나선다.

시험장 입구 반경 200m 이내에 차량 진출입 및 주정차를 금지하고, 수험생들도 200m 밖에서 하차한 뒤 도보로 이동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또 수험표를 두고 오거나 분실자 등 지각 우려가 있는 수험생을 위해 경찰서와 소방서 등과 협력해 비상 수송 차량을 운영하기로 했으며, 시험장 주변 불법 주정차 차량도 견인 조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교통대책 상황실을 운영, 수험생들이 시험장까지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지원 체계도 마련하기로 했다.

남구는 또 버스와 택시 등 대중교통조합에 공문을 보내 영어 듣기평가가 시작되는 오후 1시 10분부터 40분까지 30분간 수험장 주변에서 경적 울리기 자제를 요청했다.

남구 관계자는 “수험생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종찬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