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수능 이모저모) "노력했던 만큼 좋은결과 나오길 기도"
2019년 11월 14일(목) 20:03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전 광주 광주여고 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얼굴을 감싸 안고, 가슴 위에 손을 언고 심호흡을 하며 긴장된 마음을 안정시키며 시험준비를 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14일 오전 8시 40분 전국에서 일제히 치러진 가운데, 광주·전남에선 일부 수험생들이 고사장을 착각하거나 아파트 승강기에 갇히는 등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랐다. 한 여학생은 갑작히 시력 이상 증세를 호소해 시험지가 안 보여 시험을 중도에 포기하기도 했다. 각 고사장 앞에선 ‘수능 대박’을 기원하는 학부모와 학교 관계자들의 열띤 응원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어, 여기가 아니네”

○…시험장을 오인한 수험생이 경찰관 도움으로 입실시간 내에 무사히 도착. 입실시간 40여분 앞두고 시험장소인 동신여고를 경신여고로 착각한 수험행은 경찰의 도움을 받아 북구 운암동에서 풍향동까지 5분여만에 도착.

경찰은 “수험생이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목격해 순찰용 오토바이에 태워 시험장에 바래다줬다”며 “저 또한 수험생의 부모로서 학생이 시험을 잘 치르길 바라는 마음이다”고 말해.



시력 이상 증세 시험 포기

○…한 수험생이 시력 이상으로 시험을 중도에 포기. 상일여자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서 2교시 수학 과목 시험이 한창이던 오전 11시 12분께 수험생 C양이(18) 건강 이상을 호소.

C양은 갑작스럽게 앞이 잘 보이지 않고 두통과 어지럼증이 있다는 증상을 감독관에게 알려 시험을 중도에 포기하고, 현장에 대기하던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돼.



소방관들도 수험생 도우미

○…광주시 소방안전본부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운영한 ‘119 수능도우미’가 역할을 톡톡.

시 소방안전본부는 14일 오전 7시 20분께 남구 진월동 한 아파트 승강기가 멈춰서 수험생 D양(여·19) 등 2명이 갇혔다는 신고를 받고 구급대 출동.

구급대는 김양 등을 신속히 구조하고, 시험시간에 늦지 않도록 구급차를 이용해 수험장인 설월여고로 이송.



고사장 주변 교통정리 구슬땀

○…광주 북부경찰서 교통안전계 직원 11명은 경신여고 고사장 주변의 원활한 교통을 위해 구슬땀.

고사장 주변 통행차량을 멈춰 세워 수험생 탑승 여부를 확인한 뒤, 인도길로 안내.

경찰은 “학교 등굣길 도로가 비좁고, 교통이 혼잡해 교문까지 차량 출입을 제한해 달라는 학교 측 요청이 있었다”며 “수험생들이 사고없이 무사히 시험을 치러 달라는 마음으로 돕고 있다”고 말해.



대박 기원 응원열기 뜨거워

○…광주 지역 수험장 곳곳 응원열기로 뜨거워. 살레시오고등학교(26지구 제8시험장) 정문에선 국제고·고려고·숭일고 1·2학년 학생들이 새벽 6시30분부터 선배 수험생들에게 따뜻한 꿀물과 초콜릿·핫팩을 건네며 응원.

‘수능 대박 기원’, ‘재수는 없다’, ‘잘보고 잘풀고 잘찍고 수능만만’이라고 적힌 응원 손팻말까지 준비해 격려.



“교육감님 기 좀 주세요”

○…수험생을 응원하기 위해 광덕고등학교 수험장을 찾은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학생들 인기 독차지.

수험생들은 장 교육감에게 “교육감님 응원 받고 싶어 왔습니다. 기 좀 나눠주세요”라고 말해. 이에 장 교육감은 “오늘 시험지에 마킹하는 게 정답이라는 생각으로 자신감을 갖고 수능을 치르길 바란다”며 응원.



고사장 밖에선 기도행렬

○…고사장 밖에선 수험생 학부모들이 시험시작 종이 울릴 때까지 발길을 떼지 못하고 두 손을 모아 기도.

수험생 아들이 금호고에서 수능을 치른 김병삼씨는 “그동안 노력했던 만큼 좋은결과가 나오길 기도했다”며 “긴장하지 말고 평소 실력대로 시험에 임했으면 한다”고 말해.

또 다른 수험생 학부모는 “12년 간 고생했던 결실이 헛되지 않도록 해 달라고 기원했다”며 “고사장에 입실한 아이에게 아무말도 하지 않고, 저녁에 맛있는 음식 먹자고 했다”고 말했다.

/사회부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