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남도 전통시장 최고 맛집 '서울장수국수'

쌀강정·매실파전 등 7팀 수상 영예
중기지방청 '전통시장 푸드쇼' 성료

2019년 11월 17일(일) 18:03
올해 남도 전통시장 최고 맛집에 1913송정역시장 서울장수국수의 매콤한 비빔국수가 선정됐다. /중기지방청 제공
[전남매일=광주] 길용현 기자= 두달 여간 진행된 남도 전통시장 푸드쇼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고 광주·전남 전통시장 최고 맛집의 우승자가 가려졌다.

중소벤처기업부 광주전남청에 따르면 최근 남도 전통시장 최고 맛집을 선정하는 ‘2019 전통시장 푸드쇼’ 결선이 광주 말바우 시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4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지역 최고의 전통시장 먹거리 선정을 통해 시장 을 활성화 시키기 위해 마련됐으며 중기지방청, 광주시, 전남도가 공동 개최했다.

최종 경연 결과 남도 전통시장 최고 맛집에는 1913송정역시장 서울장수국수의 매콤한 비빔국수가 선정돼 대상인 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과 1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최우수상에는 무등시장 고흥상회의 쌀강정과 광양5일시장 광양빈대떡의 매실파전 두 팀이 선정돼 각각 광주시장상, 전남도지사상을 수상했다.

우수상에는 남광주시장 광주오리날개튀김의 오리날개튀김, 정남진토요시장 정남진푸드의 모듬튀김 두 팀이 광주·전남지방중기청장상을 받았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상이 수여되는 장려상에는 봉선시장 모아떡방앗간의 오색리안설기, 무안전통시장 몽탄손짜장의 무안식 양파탕수육, 순천아랫장 순천아랫장야시장의 뻘바쌈 등 3개팀이 선정됐다.

올해 푸드쇼에는 모두 16팀이 예선전에 진출해 지난달 31일 목포 문화예술회관 인근에서 열띤 경쟁을 통해 광주 4팀, 전남 4팀이 본선에 진출했다.

지난 15일 광주 말바우시장에서 치러진 본선에서는 치열한 경연을 통해 심사위원 90점과 시민평가단 10점을 합산해 최종 순위가 발표됐다.

본선 심사를 맡은 오세득 셰프는 “경연대회에 출품한 음식은 맛과 멋, 그리고 이야기가 담긴 뛰어난 음식이였다”며 “남도의 음식은 단연 으뜸으로 전통시장 살리는 데 크게 기여 할 것이다”고 극찬했다.

푸드쇼 예선·결승전은 KBC광주방송을 통해 오는 17일과 12월 1일에 각각 방영된다.

이와함께 중기지방청은 한전KDN과 출품 음식을 온 국민이 알 수 있도록 유튜브를 통한 홍보도 병행할 계획이다.

김문환 중기지방청장은 “지난 대회를 통해 최고의 맛집으로 선정된 전통시장과 점포를 대상으로 성과를 분석한 결과, 점포당 일매출은 평균 35.9%가 증가하는 등 전통시장 활성화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올해 수상한 팀에 다각적인 홍보와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