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이형석 “한국당, 일 우경화 따른 입장 밝혀야”

“우리 정부가 한일문제 확산시킨다는 건 궤변”

2019년 11월 18일(월) 19:22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최고위원(광주 북을 지역위원장)은 18일 열린 제177차 최고위원회에서 날이 갈수록 우경화하는 일본 아베 정부에 대한 유감을 표명하고, 이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입장표명을 촉구했다.

이 최고위원은 “오는 22일 종료되는 지소미아와 관련해 일본은 여전히 안보상 이유를 들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철회 불가방침을 미국 측에 전달했다”며 “이는 지난 7월 우리나라에 대한 일방적 수출규제 사유였던 ‘국제평화와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입장에서 전혀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측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마치 우리 정부가 한일경제문제를 안보문제로 확산시키고 문재인 정부가 한미동맹을 해치고 있는 듯 말하고 있다”며 “정말 한심한 궤변이며, 황 대표가 과연 대한민국 정당의 대표인지, 아니면 대한해협 너머에 있는 정당 대표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최고위원은 “어제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한일 야구전에 침략전쟁 상징인 전범기(욱일기)가 버젓이 등장했다”며 “내년 도쿄올림픽 경기장에도 욱일기 반입을 막지 않겠다고 주장하고, 평화헌법 개정 등 날로 우경화되고 있는 아베 정부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명확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