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장성 마을방송 '골든타임' 지킴이 진화

스마트 양방향 재난구호 시스템 적용

2019년 11월 20일(수) 18:28
장성군은 20일 "옥외용 스피커를 활용했던 마을 방송을 양방향 재난구호 시스템으로 혁신한다"고 밝혔다. <사진>

장성군은 마을마다 설치돼 있는 옥외용 스피커가 각 가정까지 내용이 정확히 전달되지 않아 재난 등 위급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가정과 소방서, 인근마을 주민들을 서로 연결하는 스마트 양방향 재난구호 시스템을 적용하기로 했다.

시스템이 도입되면 각 가정마다 스피커가 설치돼 마을방송을 실시간으로 정확히 들을 수 있으며, 방송을 놓쳤을 경우에도 녹음된 방송을 다시 들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가정 내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스피커 상단의 버튼을 눌러 가까운 이웃이나 가족, 이장, 소방서 등에 알릴 수도 있다.

또 마을이장이 직접 마을회관에서 방송하지 않아도 휴대전화로 언제 어디서나 방송을 할 수 있어 재난 예·경보를 비롯한 각종 공지사항을 주민들에게 신속하게 전달할 수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스마트 양방향 재난구호 시스템을 통해 각종 재난 및 응급상황 발생 시 주민 자체적인 초기대응이 가능해졌다"며 "골든타임 확보에도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장성군은 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 시스템 사용법 교육을 거쳐 내년 2월 초부터 본격적으로 소방서와 시스템을 연계할 계획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