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영록 지사, 대정부 지역현안 설득 ‘광폭행보’

해수부·한국원자력연구원·과기부 잇따라 방문
광양항 배후단지 확대·방사광가속기 구축 등 강조

2019년 12월 01일(일) 19:00
김영록 전남지사는 최근 서울 과기부 사무실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만나 나주 산학연클러스터에 국내 최초로 1조원 규모의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구축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광양항 항만 배후단지 확대, 방사광가속기 구축 등 전남 발전을 담보할 핵심 전략을 관철하기 위해 관계부처를 찾아가며 온 힘을 쏟고 있다.

1일 전남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최근 해양수산부·한국원자력연구원·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잇따라 방문, 지역 현안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했다.

김 지사는 먼저 지난달 29일 해양수산부를 방문해 해양정책실장·수산정책실장·항만국장을 만나 광양항 인근 세풍산단·황금산단을 항만 배후단지로 지정하고, 우선 2020년 세풍산단 1단계 부지매입비 25억원을 국비로 지원하는 방안을 중점 협의했다.

이와 함께 신안의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에 필수적인 지원부두와 배후단지에 대해서도 정부에서 수립 중인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반영해줄 것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이와 함께 ▲여수세계박람회장 사후활용 발전전략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 공모 선정 ▲다목적 환경정화선 건조 ▲보성 율포 해양레저관광거점 공모사업 선정 ▲해양쓰레기 제로화 추진을 위한 국비 지원 ▲강마을 재생사업 공모 선정 ▲어업 재해복구비 단가 현실화 ▲가공식품(영광 굴비 등) 지리적표시제 제도 개선 등 해양수산부 소관 현안을 협의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어 한국원자력연구원장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차례로 만나 나주 산학연 클러스터에 국내 최초로 1조 원 규모의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구축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협의했다.

방사광가속기는 모든 과학분야 연구의 핵심시설이다. 한전공대를 중심으로 한 나주 산학연 클러스터에 구축되면 에너지 신소재·신약개발 등 세계적 수준의 신산업 육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김 지사는 “내년 국고 예산을 한 푼이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국회 예산심의에 마지막까지 철저히 대응하는 한편, 지역의 미래 먹거리가 될 전략사업이 정부의 중장기 국가계획 등에 반영돼 안정적 추진동력을 확보하도록 한층 속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연초부터 도정 역량을 총동원해 국고예산 확보활동을 펼친 결과 내년 정부 예산안에 지역 현안이 대거 포함된 6조7,000억원이 반영돼 국회에서 심의 중이다.

도는 또 지역출신 국회의원과 긴밀히 공조해 ‘국고예산 7조 원’ 시대를 반드시 실현하겠다는 각오로 국회 예산심의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