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동남갑 유력후보들 잇단 발목에 판세 ‘안갯속’

정종제 부시장 ‘민간공원 수사’ 등으로 불출마 선언
최영호 전 남구청장, 아파트 인허가 비리 의혹 곤욕

2019년 12월 01일(일) 19:03
내년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남갑 유력 후보들이 검찰과 경찰의 수사로 잇따라 발목이 잡히면서 선거 구도가 안갯속 양상이다. 광주 동남갑은 3선의 장병완 대안신당 의원 지역구다.

1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동남갑은 민주당에서만 입지자가 9명에 달할 정도로 경쟁이 치열하다.

이 곳은 민주당 동남갑지역위원장인 최영호 전 남구청장과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 윤영덕 전 청와대 행정관, 이정희 한전 상임감사 등이 도전 의사를 밝혔다.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원장, 임형진 전 광주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서정성 전 광주시의원, 정재수 전 광주도시철도공사 본부장, 정진욱 희망과살림정치경제연구소장 등도 자천타천 출마예정자로 거론됐다.

하지만 최근 유력후보군으로 평가되던 정 부시장과 최 전 구청장이 잇따라 악재를 만나 판세가 복잡해졌다.

정 부시장은 민간공원 특례사업 특혜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으면서 지난 10월 11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검찰은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대한 특정감사로 중앙공원 1·2지구 우선협상대상자가 뒤바뀌는 과정에서 정 부시장을 비롯해 광주시 감사위원장, 광주시 전 국장 등이 직권을 남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민간공원과 관련 시 산하기관인 광주도시공사 압수수색 과정에서 모 고위간부가 정 부시장을 위해 모집한 ‘당원명부’ 흔적이 발견된 것도 정 부시장이 불출마를 선언한 이유로 꼽힌다.

최 전 구청장은 ‘금품수수 의혹’이라는 악재를 만났다.

최 전 구청장은 재임시절이던 지난 2015년 남구 주월동에 추진 중이던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건립사업과 관련, 브로커 A씨로부터 수백만원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지난달 26일 금품수수 등의 혐의를 적용,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에 대해 최 전 구청장은 “금품수수와 인허가 특혜는 허위사실이다”며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적인 음모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께 경찰이 브로커 A씨와 관련한 횡령 혐의 등으로 수사를 하다 1년이 지난 시점에서 조사한 것은 민주당 경선을 고려한 정치적 음모라는 주장이다.

최 전 구청장이 금품수수 혐의로 송치되면서 향후 민주당 경선에는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유력주자였던 정 부시장과 최 전 구청장이 잇따라 불출마하거나 경선 참여 여부가 불투명해지면서 동남갑 판세는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안갯속 양상으로 접어드는 양상이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