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장성 '노후 투자하기 좋은 고장' 자리매김

대한민국 상생발전 대상 수상
귀농·민관 거버넌스 높은 평가

2019년 12월 10일(화) 18:13
장성군은 최근 서울 양재동 SETEC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상생발전 대상'에서 상생부문 장년분야 표창을 수상했다. /장성군 제공
장성군이 '노후를 투자하기 좋은 고장'으로 선정됐다.

10일 장성군에 따르면 최근 서울 양재동 SETEC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상생발전 대상'에서 상생부문 장년분야 표창을 수상했다.

대통령 직속의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서울시가 후원하고 서울산업진흥원(sba) 등이 주관한 상생발전 대상은 지역사회 상생과 성장에 기여한 우수 지자체를 알리고 협력 네트워 구축 기반 마련을 위해 제정됐다.

대한민국 상생발전 추진위원회는 지난달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정책 방향성과 적절성, 혁신성, 차별성, 미래확장성 등을 심사했다.

장성군은 귀농귀촌 인구 증가와 거버넌스를 통한 지역발전을 높이 평가받으며 장년분야 (노후를 투자하기 좋은 고장) 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장성군은 도시민 농촌유치사업과 우수 창업농 육성사업, 직거래 장터 확대운영 등 다양한 귀농정책을 펼쳐 귀농귀촌 인구가 최근 3년간 연 평균 1,000명 이상 증가했다.

2010년부터 현재까지 귀농귀촌을 통해 장성군에 유입된 인구는 7,320여명이며 현재 장성 인구의 15%를 차지하고 있다.

장성군은 또 지역주민과 사회단체, 기업, 유관기관 등과 활발하게 협업하며 상생 발전을 이뤄가고 있다. 협업을 통해 올해 세 번에 걸친 가을태풍을 극복하고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를 개최해 방문객 100만명을 달성하기도 했다.

유두석 군수는 "옐로우시티 장성의 귀농귀촌 정책과 거버넌스가 이룩해낸 쾌거다"며 "장성의 발전이 곧 대한민국의 발전이라는 생각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전일용 기자         전일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