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전기차-신재생 전력거래사업 공모 선정

국비 70억 등 98억 투입…2023년까지 추진

2019년 12월 12일(목) 18:46
광주시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관한 ‘공공커뮤니티 내 블록체인기반 전기차(EV)-신재생연계 직류 전력거래 기술개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 전기차(EV)-신재생 연계 직류(DC) 전력 거래 플랫폼 시스템 기술은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ESS),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원을 직류배전선로(DC 그리드)를 거쳐 한국전력계통에 연계한 미래형 양방향 스마트 전력 수요공급 시스템이다.

이 사업은 태양광 발전을 통해 생산된 전기와 낮은 요금적용을 받는 심야전기를 ESS에 저장했다가 전력수요가 많은 주간대에 사용하고 남은 잉여전기는 전력거래중개사업자를 통해 인근 수요처 주민 등 필요한 곳에 실시간 전기를 판매할 수 있는 개인 간 실시간 전력거래 플랫폼 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내용으로 추진된다.

2023년까지 5년간 국비 70억원, 시비 10억원, 민간 부담 18억1,000만원 등 총 98억1,000만원을 투입해 조선대학교 해오름관, IT융합관 등에 태양광설비(PV), ESS, 전기차 충전기를 구축하고 공공커뮤니티시설 내에서 대용량 직류전력거래시스템의 기술개발과 실증을 실시한다.

손경종 광주시 전략산업국장은 “신재생에너지 전력거래시스템 개발을 통해 선제적으로 기술을 확보하고 관련 분야 업체의 신기술을 향상 및 인력양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