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체육회장, 선거로 뽑는 게 맞다
2019년 12월 15일(일) 18:41
개정된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라 광주·전남 첫 민선체육회장 선거 열기가 뜨겁다. 50년 넘게 이어져온 관선체제가 끝나는 데다, 그사이 체육계 숙원이던 정치·체육의 분리라는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다 지자체장의 겸직이 금지되면서 일부 단체장의 자기 사람 심기 또한 선거판을 달구는 요인이 되고 있다. 실제로 일부 지자체에선 벌써부터 단체장 주변 인사 낙점설이 돌면서 선거판이 흐려지고 있는 게 사실이다. 광주시와 5개 구, 전남도와 22개 시·군은 오는 2020년 1월 15일까지 민선체육회장을 뽑아야 한다. 전국에서 가장 먼저 선거를 진행하고 있는 전남은 오는 15일 350명의 선거인단 투표를 통해 체육회장을 선출한다. 현재 박철수(65·기호1) 전 전남도체육회 상임부회장과 김재무(59·기호2) 전 전남도의회의장이 경합을 벌이고 있다. 아울러 일선 시군 체육회도 자체적으로 선거 일정을 정하고, 회장 선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전남과는 달리 광주시는 합의추대를 추진한다고 한다. 시체육회 고문단과 부회장, 종목별단체장 간담회와 이사회, 대의원 총회를 통해 합의추대를 유도한다는 것이다. 명분은 지역사회 및 체육계의 불필요한 분열과 반목을 방지하자는데 있다. 그러나 체육계 내부 일부가 이해관계를 바탕으로 합의 추대하는 게 과연 공정한 것인지 의문이 제기된다. 단합의 명분도 좋지만 그 보다는 선거를 통해 후보자의 자질을 판단하고 향후 광주체육발전에 적합한 인물을 뽑는 것이 더 공정하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합의추대가 강제 사항이 아닌 데다 후보 간 이견 조율도 쉽지 않아 성사 여부는 지켜볼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 몇몇 사람의 이해관계에 따른 합의추대보다는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로 첫 민선체육회장을 뽑는 게 맞다는 게 시민들의 생각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