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호남대- 중 후난대 ‘글로벌 캡스톤디자인’공동 추진

학생·교수 50여명 후난대 방문…성과 발표·공유

2020년 01월 07일(화) 17:05
호남대 학생들이 4차 산업혁명시대가 요구하는 핵심역량을 극대화하기 위해 중국 최고수준의 이공계 명문대학인 후난(湖南)대학교 학생들과 글로벌 캡스톤디자인 공동과제를 추진한다.

한국과 중국 대학 간 통상적인 학생·교수 교류차원을 넘어 학과 및 전공분야 공동과제 학술교류를 추진하는 것은 호남대가 최초이다.

7일 호남대에 따르면 호남대학교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사업단(단장 정대원)은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중국 후난성 후난대학교를 방문 중이다.

2019학년 캡스톤디자인 과제수행 성과를 공유하고, 2020학년도에 공동으로 추진할 7개의 공동 연구 및 수행과제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 냈다.

이 사업단에 소속된 전기공학과, 전자공학과, 컴퓨터공학과, 미래자동차공학부, 산업디자인학과 등 5개 학과 학생과 정대원, 정영기, 김제중, 유희수, 윤근영, 손병래 교수 등 50여명은 지난 6일 후난대학교에서 후난대의 관련학과 박사, 석사과정 학생과 교수 등 50여명과 지난해 수행한 캡스톤 디자인 연구과제 성과를 상호발표하고 질의응답과 토론을 벌였다.

올해 양교 학생들이 공동으로 수행할 과제로 ‘보다 나은 삶을 위한 사물인터넷 활용’(IoT for the better life)을 주제로 정하고 학생들 간 상호 토론과 협의를 통해 7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두 대학은 이날 선정된 과제를 중심으로 올해 1학기 중 양교 학생들이 2020 글로벌 캡스톤 디자인 과제를 각각 수행하고 여름방학 기간에 공동 과제수행 결과와 성과를 공유하기로 했다.

호남대는 이날 한중 캡스톤 디자인 교류회에서 지난해 11월26일 열린 ‘4차 산업혁명 창의공학설계 작품 경진대회’ 수상작 11개를 소개해 호평을 받았다.

정대원 호남대 4차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사업단장은 “세계 모든 국가가 직면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비판적 사고력과 창의적인 사고력, 소통과 협업 등의 문제 해결능력을 갖춘 인재양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고 이를 계기로 한중 두 대학 전공분야 학생들의 신기술 교류도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앙삔후난대 컴퓨터공학과 학과장은 “한중 양국 학생들이 최신의 연구 성과 교류를 통해 양교뿐만 아니라 두 나라의 4차산업혁명 기술 발전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며 “양교 학생들 모두가 국제적인 시야를 가지고 각자 분야의 연구에 대해 학술적 자신감과 열정을 드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조기철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