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특혜없다”

호반건설 “재판 과정서 불필요한 의혹 해소”…시민단체는 반발

2020년 01월 09일(목) 19:37
검찰이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과정에서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로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동생 등을 불구속 기소한 가운데 호반건설은 “특혜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호반건설은 9일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검찰 수사 결과와 관련해 “광주시 사업 전반에서 이용섭 시장 등 시청 관계자와 이 시장 동생에게 이익을 제공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호반건설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2011년께부터 이 시장 동생이 운영하는 회사와 계약을 체결해 23회에 걸쳐 정상적, 지속적인 거래 관계에 있었다”며 “이 회사가 2017년 업종을 전환해 다년간 거래에 따른 기존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철근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회사와 철근 거래는 2건에 불과하고, 해당 계약은 여타 자재 계약과 비교할 때 문제 소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호반건설은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에서도 광주시로부터 어떤 특혜를 받은 사실이 없다”며 “민간공원특례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은 광주시가 자체적으로 잘못된 평가부분을 시정조치 한 것이다”고 밝혔다.

호반건설은 감점사유로 언급된 ‘기업신용평가등급 확인서’ 발급일자와 관련해서 광주시 입찰지침에 따라 유효기간 내에 있는 적법한 서류로, 공모 당시 광주시로부터 유효하다는 인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 동생은 2018년 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호반그룹이 광주시와의 관계에서 편의를 받을 수 있도록 형(이 시장)에게 알선해주겠다는 명목으로 호반그룹 계열사·관계사에 1만7,112t(133억원 상당)의 철근 납품 기회를 받은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지역 시민단체들은 검찰 수사결과를 두고 이 시장의 사과와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논평을 통해 “검찰 수사는 요란했지만, 결정적인 의혹을 밝혀내지 못한 반쪽짜리 결과였다”며 “왜 특정 업체를 밀어줬는지, 누구의 지시를 받았는지 등의 의혹은 풀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 결과에도 불구하고 광주시는 반성은 전혀 없이 소신 행정의 하나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며 “이 시장은 광주시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경실련도 “이 시장은 시정 최고 책임자로서 공개 사과하고 더 낮은 자세로 시정에 임해야 한다”며 “동생이 기소된 것에 대해서도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해 공정성과 신뢰도가 상당히 훼손된 만큼 재발 방지 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시민단체와 대책 회의를 하자”고 제안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공직자답지 못한 부조리와 부패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는 시장의 철학에 따라 이번 비리에 연루된 정 부시장 등 관련 공무원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며 “특례사업이 좌초되지 않도록 정당·시민사회와 대책 회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