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이용섭, 한노총 행사 참석…대화 물꼬 주목

이 시장, 간부회의서 “협력관계 강화 시스템 마련” 지시
노동계에 ‘화해 손짓’…광주형 일자리 불참 돌파구 관심

2020년 01월 14일(화) 19:00
노동계가 광주형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한 가운데 이용섭 광주시장이 노동계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어서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주목된다.

14일 광주시에 따르면 한국노총 광주본부 정기 대의원대회가 16일 광주본부 사무실에서 열린다. 한국노총은 100여명의 대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사업계획을 보고·논의할 계획이다. 이날 대의원 대회에는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과 대의원을 비롯해 외부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다.

외부 인사로는 이용섭 광주시장,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강현철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 최상준 광주경영자총협회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이날 이 시장의 축사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가 관심을 끈다. 광주형일자리 사업의 첫 모델인 광주글로벌모터스 출범 이후 노동계는 노동이사제 도입, ‘반 노동계’ 현대자동차 임원 해임 등을 요구하며 광주시와 갈등을 빚어왔다. 노동계는 광주시가 노동계의 참여를 보장해주지 않는다며 사업불참을 선언하고 지난달 자동차공장 착공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이 시장은 노동계가 상생의 동반자라며 사업 참여를 호소하고 노정협의회 사무국 설치, 노동인권회관 설립 등 노동계와의 협력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여전히 서로가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 시장이 대의원 대회에 참석해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다.

현대차와의 투자협상 과정에서 노동계와 갈등을 빚을 때마다 이 시장이 한국노총의 체육대회·대의원 대회에 잇따라 참석해 대화의 물꼬를 튼 사례가 있다.

이 시장은 이날 간부회의에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처음 가보는 길이라서 시행착오도 있고 노동계와 협력관계가 원만하지 못했던 점도 있었다”며 “그러나 노사상생 없이는 일자리도, 지역경제의 미래도 없다는 점을 명심하고 노동계와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 시장은 “문화경제부시장을 중심으로 노동계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수렴해서 반영하고 협력관계가 지속할 수 있도록 시스템도 개선해달라”며 “지역노동계와 가교역할을 해온 박병규 사회연대일자리 특별보좌관이 임기 만료로 사임함에 따라 노동계의 신임을 받는 후임자 임용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