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방사광가속기 실현 ‘한 발짝 더’

세계 최초시설 구축 스웨덴 맥스포연구소와 맞손
김영록 지사, 연계사업 발굴·기초과학 연구 MOU

2020년 01월 14일(화) 19:04
전남도가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위해 해외 연구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14일 전남도에 따르면 유럽을 순방 중인 김영록 전남지사는 13일(현지시각) 스웨덴 룬드시 소재 맥스포연구소(소장 이안 맥널티)를 방문해 MOU를 체결했다.

스웨덴 제1대학인 룬드대학교와 스웨덴 국가연구회에서 공동으로 운영하는 맥스포연구소는 2016년 방사광가속기를 구축했다. 현재 가속기 운용에만 250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이용자는 연간 2,000여명에 달한다.

또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구축 1년 만에 알츠하이머 질병의 주범을 밝혀내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성과를 내고 있다.

현재 가동 중인 16개의 빔 라인 중 에너지 소재(HIPPIE)와 나노(NANO) 분야에서 가장 활용도가 높다.

오는 2022년 개교 예정인 한전공대와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연계해 세계적 산학연 클러스터를 조성하려는 전남도의 구상에 많은 보탬이 될 전망이다.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는 물리·화학·생물 등 기초과학 연구는 물론 바이오신약·이차전지·신소재·전력반도체 개발 등 모든 산업분야에 걸쳐 활용되고 있다.

특히 올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1조원대의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입지 선정 작업에 나서고 있어 지자체간 유치경쟁이 어느 때보다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전남도는 방사광가속기 구축을 위한 타당성 조사용역을 지난해 11월부터 추진하고 있으며, 한국전력공사를 비롯해 광주·전남 11개 대학과 힘을 합쳐 유치에 나서고 있다.

김영록 지사는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위해 지난해 말 한국원자력연구원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잇따라 방문, 호남지역 광역자치단체장·국회의원 등과 협력체제를 강화하는 등 발빠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맥스포연구소를 방문한 김 지사는 이안 맥널티 연구소장에게 방사광가속기 활용과 성과,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위해 가장 고려해야 할 사항 등에 대해 꼼꼼하게 묻는 등 깊은 관심을 보였다.

김 지사는 “앞으로 전남이 차세대 방사광가속기를 유치하면 기초과학뿐만 아니라 에너지소재·바이오의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 협력하자”며 “차세대 방사광가속기를 반드시 전남에 유치해 한전공대와 함께 전남을 에너지신산업의 중심지로 키우겠다”고 강조했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