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 새로운 농업육성정책 시급하다
2020년 01월 22일(수) 18:02
전남 농업을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게 획기적으로 변화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쌀과 채소류에 편중된 재배 작목을 고부가가치 작목으로 변화시켜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고령화에 따른 농업인구 감소에 대처할 수 있도록 규모화 등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주장은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와 목포본부의 공동조사에서 제기됐다. 한국은행이 조사한 '전남지역 농업현황 및 경쟁력 제고 방안'에 따르면 전남지역 농업이 전국 최대의 농지 규모에도 불구 생산성이 갈수록 취약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전남지역 경지 면적은 29만1,000ha(2018년 기준)로 전국에서 가장 넓은 논과 두 번째로 넓은 밭을 보유하고 있으나 농가소득은 꼴찌 수준이라는 지적이다. 2018년 기준 농가소득 및 가처분가능소득은 각각 3,950만원·3,300만원으로, 전국 평균 4,200만원·3,400원을 밑도는 수준을 보였다. 경작면적은 넓은데 벌어들이는 소득은 턱없이 낮은 것이다. 이유로는 쌀·채소 등에 편중된 재배작목과 고령화에 따른 농촌 인구감소가 꼽았다. 재배작목이 상대적으로 부가가치가 낮은 전통 작목에 그치고 있는 데다 경작 인구마저 급속히 줄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전남 농업의 체질 개선을 위해서는 재배작목 다변화, 농외소득 증대 등의 새로운 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넓은 농지, 청정자연조건, 풍부한 특산물 등을 활용한 성장동력을 최대한 이끌어 내야 한다는 얘기다. 기후변화에 따른 고소득 작물재배를 확대하고, 농촌체험휴양마을 등 농외소득도 다변화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전남도는 이 같은 주장을 흘려 들어서는 안된다. 시급한 체질 개선으로 농업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 농업이 곧 전남의 경쟁력 이기 때문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