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한 달 반 '골 침묵' 깬 손흥민 "이건 정말 특별한 골"

"평정심 유지 노력했는데 마지막 순간 나에게 공이 왔다"

2020년 01월 23일(목) 11:09
결승 골 기뻐하는 토트넘 손흥민
한 달 반 동안 이어진 ‘골 침묵’을 깬 손흥민은 “자신감을 되찾을 골이 필요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34분 헤딩슛으로 2-1 승리를 확정하는 결승골을 넣었다.

문전으로 향하던 뜬 공에 머리를 갖다 대 득점했다. 분명히 ‘멋진 골’은 아니었지만, 손흥민에게는 부진 탈출의 첫걸음이 된 ‘특별한 골’이었다.

손흥민은 경기 뒤 스퍼스TV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골은 특별한 골이지만 오늘 골은 좀 더 특별하다”면서 “자신감을 되찾을 골이 필요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번리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70m 넘는 드리블로 만들어 낸 ‘원더골’ 이후 손흥민은 한 달 반 동안 득점하지 못하던 터였다.

손흥민은 “(그동안 득점하지 못해) 힘들었고, 그래서 더 평정심을 유지하며 팀을 위해 뛰려고 노력했는데 마지막 순간 나에게 공이 왔다”고 골 장면을 돌이켰다.

그의 발끝이 침묵에 빠지면서 토트넘도 덩달아 부진했다. 노리치시티전 전까지 4경기 무승(2무 2패)을 기록 중이었다.

손흥민은 “승점 3점을 따내고, 자신감을 되찾기 위해 팀 전체가 오늘 정말 열심히 싸웠다”면서 “오늘은 이기는 것만이 의미가 있는 경기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