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삼성.현대차, 협력업체 긴급자금 지원

현대차 350여협력사 1조 긴급 지원
삼성 협력사에 2조6천억 자금 풀어
운영자금.물품대금지원 경영안정화
부품 대체 조달 등 생산차질 최소화

2020년 02월 09일(일) 17:55
[전남매일=광주]서미애 기자=삼성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이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부품 협력사들을 위해 대규모 긴급 자금 지원에 나섰다.

▨삼성그룹

삼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위해 2조6천억원을 긴급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지원에 참여하는 계열사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등으로 상생펀드와 물대(물품대금)지원펀드 등과 연계해 운영자금 무이자ㆍ저금리 대출 1조원을 지원하고, 2월 물품 대금 1조6천억원을 조기 지급한다.

삼성전자는 협력사가 긴급 자재 공급을 위해 항공배송으로 전환하는 경우 물류비용을 실비로 지원하고, 구매처를 다변화할 경우 부품 승인 시간과 절차를 단축한다.

또 협력사가 원활하게 자재를 조달할 수 있도록 물류 업체와 통관정보를 공유하고 우회 및 대체 물류 경로를 협력사에 개발ㆍ제안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밖에 중국 정부 지침, 중국 물류 및 통관 현황 등 정보와 감염병 예방관리 수칙을 담은 가이드라인도 배포하고 중국 진출 협력사에는 마스크, 손 세정제, 체온계 등을 공급한다. 협력사 애로사항을 수렴하는 ‘협력사 지원센터’도 운영한다.

삼성 계열사들은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지난 2010년부터 상생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총 2조4천억원 규모로 1, 2, 3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저금리 대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가 지난 2017년부터 운영하는 1조원 규모의 물대지원펀드는 1, 2차 협력사에 최대 2년간 무이자 대출을 지원한다.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도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부품 협력사들을 위해 대규모 긴급 자금 지원에 나섰다.

또한 부품 협력사의 중국 공장 방역 강화를 통해 현지 임직원 안전을 확보하고, 공장 조기 생산 재개 방안을 모색한다. 국내 중소 부품 협력사들의 경영 어려움을 해소하고 국내 자동차 산업 생태계 전반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서는 원활한 국내 부품 공급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은 중소 부품 협력사들을 위해 ▲ 3,080억원 규모 경영 자금 무이자 지원 ▲ 납품대금 5,870억원 및 부품 양산 투자비 1,050억원 조기 결제 등 1조원 규모의 자금을 집행한다.

현대차그룹은 중소 부품 협력사들이 적기 유동성 확보를 통해 글로벌 자동차시장 침체, 중국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의 영향을 최소화하고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자금 지원을 결정했다.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트랜시스에 부품을 공급하는 350여 개 중소 협력사가 대상이다.

현대차그룹은 먼저 중소 부품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 3,080억원 규모의 경영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한다. 이달 중순부터 선지급해 협력사들이 경영 자금으로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중소 부품 협력사들은 금융권의 까다로운 대출 심사와 높은 금리로 인해 필요한 때 소요 자금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겪어왔지만 이번 현대차그룹의 긴급 지원으로 보다 긴요하게 자금을 운용할 수 있게 됐다.

현대차그룹은 자금 지원과 함께 부품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통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중국 부품 협력사 방역 강화 등 안전 확보를 위해서도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국내 부품 공급이 중단된 와이어링 하니스(wiring harness) 중국 생산 공장의 방역 시스템을 완비하고, 이를 바탕으로 공장 조기 가동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협력사 임직원들의 안전 확보가 가장 중요한 만큼, 협력사 공장이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와이어링 하니스 부품사들과 함께 작업장 내 소독은 물론 열화상 카메라 설치, 마스크 등 개별 공급, 체온기 및 세정제 작업장 비치, 전 작업자 하루 2회 체온 측정 등 사업장 방역 및 직원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급속한 확산으로 인한 불가항력적 상황이지만, 정부와 기업이 함께 어려움 타개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긴급 자금 지원이 중소 부품 협력사들의 경영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