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동강대 ‘P-Tech’ 사업 성공 가속도

5년간 60억 원 정부지원 ·2개 과정 교육
수도권대학과 산학협력 훈련과정 준비

2020년 02월 11일(화) 17:09
동강대는 최근 금수장 호텔에서‘P-Tech’ 사업을 홍보를 위해 ‘동강대 산학협력협의회’ 워크숍과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교장단 간담회를 개최했다. /동강대 제공
동강대학교가 ‘한국형 마이스터’ 육성을 위한 ‘P-Tech(고숙련 일학습병행제)’ 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11일 동강대에 따르면 지난해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하는 기술융합형 ‘P-Tech(피텍)’ 사업에 선정됐다.

‘P-Tech’ 사업은 고교 때부터 일학습병행제를 통해 취업한 도제학교 졸업생들이 기업에 근무하면서 전문대학에서 2년간 이론을 공부하고 경력을 쌓으며 고숙련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새로운 경력개발 경로 사업이다.

동강대는 고용노동부 지원을 받는 한국폴리텍대학을 제외하고 광주·전남지역 사립전문대학 가운데 처음으로 ‘P-Tech’ 사업에 참여하게 됐다.

이에 2020년부터 5년간 최대 60억 원의 정부지원금을 받아 기계자동화과와 호텔조리영양학부에서 2개 과정 교육을 진행한다.

올해 기계자동화과와 호텔조리영양학부 신입생 가운데 ‘P-Tech’ 사업 학생은 등록금이 전액 무료로, 기업과 대학을 오가며 현장 실무능력을 키우고 전문학사 학위를 취득하게 된다.

동강대는 ‘P-Tech’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한국형 마이스터’를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일학습병행 기업체 발굴에 나섰다. 호텔조리계열의 경우 베비에르, 브레드7, 궁전제과 수완점, 쿠우쿠우 첨단점, 라마다 호텔 등 기계계열은 GTM(주), 하남전기, 대경JM, 은혜기업, 세일금형 등이다.

또 동강대는 ‘P-Tech’ 사업을 적극 알리기 위해 지난해 12월 ‘동강대학교 산학협력협의회’ 워크숍과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교장단 간담회를 차례로 열었다.

특히 ‘P-Tech’ 사업을 안정적으로 수행 중인 수도권의 대림대학교, 경북 영진전문대학과 삼각구도 형태로 협력을 통해 훈련과정 개설을 준비 중이다.

이밖에도 동강대는 내년부터 전기과의 ‘P-Tech’ 사업 참여를 앞두고 한국산업인력공단 광주지역본부와 협의 중이며 전기전자 도제훈련과정을 추가 개설을 계획 중이다.

‘P-Tech’ 사업단장 김명수(기계자동화과) 교수는 “동강대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한국형 마이스터 양성과 함께 사립전문대학으로서 ‘P-Tech’ 지역 거점센터 역할을 주도해나갈 수 있도록 차근차근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조기철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