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민주당 경선후보 심사 철저히 이뤄져야
2020년 02월 13일(목) 19:51
더불어민주당이 21대 총선에 나설 후보자를 확정하기 위한 경선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지역 선거판이 안갯속이다. 문제가 된 권리당원 명부 불법조회에 대해 중앙당은 불공정 경선으로 간주되고 있어 해당 예비후보에 대한 자격박탈이나 감점 등 징계수위와 전략공천설 등이 맞물리며 경선 판도가 요동칠 전망이다.

김성진 민주당 광주 광산을 예비후보는 예비후보 접수과정에서 불거진 권리당원 불법유출로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사과하며 사퇴했다.

이에 앞서 일부 후보들은 뒤처진 인지도와 지지에 출마의 꿈을 접기도 했다. 이정희 민주당 광주 동남갑 예비후보는 지지율 상승 벽을 넘지 못하고 사퇴했다. 최회용 광주 서구을 예비후보도 이남재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사퇴했다.

이들 예비후보가 물러나면서 광주 광산을·동남갑·서구을 선거구 후보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사퇴 예비후보의 조직과 당원, 일반지지자가 어떤 후보에게로 옮겨 가느냐에 따라 셈법이 한층 복잡해진 탓이다.

민주당 공직후보추천관리위원회는 후보적합도 여론조사와 현지실사를 마쳤으며, 13일까지 경선 후보면접을 마무리짓고 후보자 평가가 어느 정도 정리되는 만큼 다음주에는 컷오프(공천배제)·전략공천 여부 등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선거구별 1차 컷오프 대상자가 나오고 본 경선은 이달 말이나 3월 초로 예상되고 있다.

민주당이 일부 선거구에 대해 전략공천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정가도 술렁이고 있다. 특히 전략공천을 둘러싼 갈등과 함께 일부 지방의원들 사이에서는 특정후보 사퇴를 강요하는 움직임과 이를 반대하는 세력간 감정싸움도 벌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지역정가에서는 호남 석권을 목표로 하는 민주당이 전략공천을 검토하고 있지만, 지역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는 지적과 함께 이에 따른 역풍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여 신중하게 접근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광주·전남은 민주당 지지도가 높은 지역인 만큼 심사과정에서 경선후보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는 여론도 비등하다. 이런 맥락에서 민주당 중앙당의 권리당원 불법조회에 대한 사실상 ‘면죄부’ 부여는 선거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데다 민심이반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와 향후 지역정서 추이에 귀추가 주목된다.
/황애란 정치부 차장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