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 대설주의보…최대 10㎝ 더 온다
2020년 02월 17일(월) 09:40
광주와 전남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면서 18일 오전까지 5~10㎝의 눈이 더 내리겠다.

17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이날 오전 9시 기준 적설량은 광주 9.8㎝, 담양 8.5㎝, 나주 6.7㎝, 곡성 6.2㎝, 화순 이양 5.8㎝, 장성 5.2㎝, 목포 3㎝ 등을 기록 중이다.

기상청은 전날 밤 10시 30분을 기해 광주와 전남 광양·여수·고흥을 제외한 19개 시·군에는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광주의 경우 올 겨울 들어 공식 관측 지점(북구 운암동)에서 첫 적설량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18일 새벽 3시까지 5~10㎝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전날 남하한 찬공기가 한동안 서해안 지역에 머물면서 오는 19일 밤까지 영하권을 기록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3도에서 0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1도에서 영상 3도 사이에 머물겠으나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질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며 “밤 사이 내린 눈으로 비닐하우스 등 붕괴가 염려되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