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여수해경 전복선박 구조유공자 표창 전달

해양경찰청장 표창·인명구조 명패 수여

2020년 02월 17일(월) 18:31
제주 인근 해상에서 전복한 체 표류 중인 어선에서 승선원 13명을 구조한 여수선적 선박 선장들에게 해경이 표창을 수여했다.

여수해양경찰서는 헌신적인 인명구조 활동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308다성호 및 명성호 선장에게 각각 해양경찰청장표창과 선박 부착용 인명구조 명패를 수여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월 7일 차귀도 북서 39㎞ 해상에서 어선 A호(유자망, 35톤, 목포선적)가 항해 중 높은 파도로 인해 전복됐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인근 항해 선박을 대상으로 구조 협조 요청을 했고 308다성호와 명성호에서 가장 먼저 구조에 나섰다.

이날 사고 현장에는 초속 12m 이상의 강풍과 최고 파고 2.5m의 악천후 속에서 308다성호(선장 김성국)는 7명, 명성호(선장 조천호)에서는 6명을 구조해 고귀한 생명을 살렸다.

해경 관계자는 “앞으로도 해상사고 발생 시 민간의 적극적인 도움을 부탁하며 해경에서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공고한 민관협력체제를 당부했다.

한편, 한국해양구조협회에서는 당시 구조에 적극 협조한 308다성호의 선주 김상철씨에게 감사장과 감사패를 전달했다.
곽재영 기자         곽재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