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광주 서을 ‘여성공천?’…예비후보 반발

고삼석·이남재 “공정한 경선 이뤄져야” 주장
양향자 “중앙당에 전략공천 요구한 적 없어”

2020년 02월 19일(수) 19:27
4·15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경선지역을 발표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 서구을 선거구에 여성후보 단수공천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예비후보들이 반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오는 21일 오후 광주 서구을을 경선지역에 포함시킬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남재 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3차 경선지역 발표에서 광주 서구을이 제외됐다”며 일부에서 나오고 있는 양향자 예비후보 단수공천설에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민주당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서구을을 포함한 광주 일부 선거구에 후보를 전략공천했고, 결국 국민의당이 압승했다”며 “경선을 통해 후보가 결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양 예비후보는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섰고, 지역위원장까지 역임한 만큼 공정한 경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스스로 중앙당에 경선실시를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예비후보는 “양 후보는 지방의원을 행사장에 대동하는가 하면 이낙연 전 총리가 선택한 광주의 유일한 예비후보라는 문자홍보에 나서면서 유권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삼석 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도 입장문을 통해 “서구을에 여성 단수공천설이 돌고 있다”며 “만약 양향자 후보가 이를 요구했다면 이는 민심을 거스르는 구태정치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고 예비후보는 이어 “민주당이 지난 20대 총선에서 전략공천으로 출마해 낙마한 후보를 또다시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단수 공천한다면 민주당의 정체성과 명예를 실추시키는 것이다”며 경선을 통해 후보를 결정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양향자 예비후보는 “경선지역 확정은 당의 시스템 공천방식에 따라 중앙당이 결정할 일이다”며 “개인적으로는 공정한 경선을 원한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