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현존 유일 조선 측우기·측우대 2점 국보 됐다

“제작 시기·연원 명확…인류 문화사 관점서도 가치”

2020년 02월 20일(목) 10:25
금영 측우기
조선시대에 제작된 강수량 측정 기구인 측우기 1점과 측우기를 두는 받침인 측우대 2점이 보물에서 국보로 승격됐다.

문화재청은 기상청이 소유한 ‘금영(錦營) 측우기’와 ‘대구 선화당 측우대’, 국립고궁박물관에 있는 ‘창덕궁 측우대’를 각각 ‘공주 충청감영 측우기’, ‘대구 경상감영 측우대’, ‘창덕궁 이문원 측우대’라는 명칭으로 바꿔 국보 제329∼331호로 지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측우기와 측우대가 국보로 지정되기는 처음이다. 보물 지정 이후 공주 충청감영 측우기는 49년, 측우대 두 점은 35년 만에 국보가 됐다.

조선 과학기술을 상징하는 문화재로 널리 알려진 측우기와 측우대는 조선 세종 재위기에 처음 만들어졌다.

공주 충청감영 측우기는 근대 이전 강수량 측정 기구 중 세계에서 유일하게 현존한다고 알려졌다. 조선시대 충남 지역을 관할한 공주감영에 설치됐는데, 1915년 일본인 기상학자 와다 유지(和田雄治)가 반출했다가 1971년 한국에 돌아왔다. 청동 재질 금속기 3단으로 나뉘며, 중단 바깥쪽에 새긴 글자인 명문(銘文)을 통해 헌종 3년(1837)에 만들었음이 확인된다. 높이 31.9㎝, 지름 14.9㎝, 무게 6.2㎏이다.

대구 경상감영 측우대는 1770년 5월에 화강암으로 제작했고, 창덕궁 이문원 측우대는 1782년 만들어 이문원 앞에 둔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