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로나19' 장기전 대비해야 한다
2020년 02월 24일(월) 19:19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이 가속화되면서 감염을 우려하는 시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도심 길거리를 비롯 상점가에는 시민 발걸음이 끊기고 있으며, 각종 모임이나 종교행사가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 한마디로 '코로나 공포'가 지역사회를 뒤덮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대응방식을 보다 체계적·장기적으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지역사회 감염이 도를 넘었다는 판단 때문이다. 최근 발생한 확진자 대부분이 신천지교회 신도들이고, 신천지교회 특성상 추적이 쉽지 않다는 근거에 따른 것이다. 실제로 광주지역 신천지 교인은 어림잡아 5만여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신천지 교회 측은 신도들의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광주시의 대응이 드러난 확진자의 동선 파악에 머물고 있는 이유다. 5만여 신도들 중에서 대구집회에 다녀온 사람이 지금까지 드러난 확진자에 머물지 말라는 법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신천지교회의 특성상 외부 노출을 꺼리고 비밀 장소에서 밀집된 종교활동을 한다는 점에서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만약 더 많은 사람이 대구집회에 다녀왔다면 상황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될 수 있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의료전문가들은 광주시와 의료계가 민관협의체를 구성,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현재처럼 감염자 중심의 따라가는 대응이 아닌 감염자 급증에 대비한 선제적 대응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의료전문가 중심의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의료인에게 컨트롤타워를 맡겨 피해 최소화와 향후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최대한 빨리 감염 의심자를 찾아 격리치료하는 것도 중요 하지만 대규모 확산에 대비한 선제적 대응이 시급하다. 그런 의미에서 광주시는 민관협의체 구성을 서둘러야 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