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감염병 극복 위해 함께 뭉친 지역사회
2020년 02월 27일(목) 18:39
지역기업들을 비롯 시민사회 각계가 '코로나19' 극복에 한마음으로 동참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후원금과 기부물품을 전달하는가 하면 점포 임대료를 깎아주는 등 함께 나누려는 따뜻한 움직임이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나눔과 공동체 정신의 실천은 광주·전남을 넘어 타 지역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에 집중되고 있다. 지역 중견기업인 골드클래스㈜는 지난 26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지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김선남 전남매일 대표이사, 임성자 (재)골드클래스문화재단 이사장 등과 함께 박철홍 골드클래스㈜ 회장을 대신해 전달식에 참석한 박상균 보광건설㈜ 대표이사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찾아왔다"며 "적극적인 방역으로 피해를 최소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골드클래스㈜는 27일 광주시에도 1억원을 지원했다. 그런가 하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돕기 위한 캠페인도 이어지고 있다. 1913송정역시장 상인회는 이달부터 시장 내 점포 임대료를 10~25% 범위 내에서 최대 4개월간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은 영세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것이다. 일선 지자체들도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을 돕기 위한 노력들을 앞다퉈 시행하고 있다. 청사 내 구내식당의 문을 닫고 직원들로 하여금 주변 식당을 이용하도록 하고 있으며,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꽃 사주기 운동 등을 전개하고 있다. 기타 유통업계나 다른 기업 및 사회단체들도 취약계층 마스크 나누기 등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예로부터 우리 국민은 끈끈한 나눔으로 어려움을 극복해 왔다. 이번 코로나19도 공동체 정신을 바탕으로 함께 극복하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