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신천지 시설 강제폐쇄 행정명령 발동”

이용섭 시장, 담화문 발표…“예배·모임 전면금지”

2020년 02월 27일(목) 19:50
이용섭 광주시장이 27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초기대응 평가 및 향후 조치사항 보고를 5개 구청장과 함께 하고 있다./광주시제공
광주시가 27일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큰 신천지 시설에 대해 강제폐쇄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또 신천지 신도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230여명이 유증상자로 구분되면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예배와 모임 등의 행사도 전면 금지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5개 구청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자로 2단계 대응전략을 구사해 감염확산 방지의 완결성을 높이겠다”면서 “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날부터 3월 11일까지 신천지 관련 모든 시설에 강제폐쇄 명령을 내린다”고 밝혔다.

광주시와 자치구는 질병관리본부와 신천지를 통해 교회·선교센터 등 92곳을 확인하고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다.

시는 자치구·경찰 관계자 1명씩 3인으로 구성된 11개 조를 투입, 각 시설에 공문부착 등 시설폐쇄 절차를 진행했다. 폐쇄 대상은 당초 알려진 92곳에서 9곳 늘어난 101곳에 달했다.

이 시장은 “신천지 교회 특성상 바로 강제조치에 들어가 음성화해서는 대응이 비효율적이라고 판단해 발생초기 신천지 관계자가 참여한 태스크포스를 가동해 협력했다”며 “이제는 신천지에만 의존해서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 더 강도 높은 조치에 들어갔다”고 행정명령 배경을 설명했다.

이 시장은 민간 영역은 물론 사적 공간에서 이뤄지는 행사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 시장은 “지난 4일 광주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전 직원이 보건소장이라는 비상한 각오로 코로나19 퇴치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더 이상의 확산을 막기 위해선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수적이다”고 당부했다.
/강성수 기자         강성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