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로나19 추경’ 광주 2,389억·전남 2,110억

“저소득층 생활비 지원”
25·30일 시·도의회 제출

2020년 03월 24일(화) 19:34
광주시와 전남도가 코로나19로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도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 추경예산안을 마련했다.

24일 시·도에 따르면 광주시는 국비 1,100억원, 시비 1,279억원 등 긴급 민생경제안정 추경으로 2,389억원을 편성했다.

먼저 긴급 민생안정 사업으로는 중위소득 100% 이하 세대당 30만~50만원 상생카드 지원 910억원, 특수고용직 생계비, 실직·휴직자 생계비 등 실업 및 소득감소자 특별지원 180억원이다.

소상공인과 중소제조업 지원사업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융자지원 100억원, 고용유지지원금 사용자부담금 지원 100억원,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 100억원, 구조고도화자금 지원 100억원 등이다.

긴급재난 복지사업으로는 저소득층 한시적 생활지원 372억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317억원, 가정양육수당 44억원, 코로나19 의료기관 손실보상 38억원 등이다.

방역 및 코로나19 확산차단 사업은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음압병실 확충 20억원, 코로나19 감염증 긴급대책 16억원, 보건소 선별진료소 장비지원 5억원,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 1억5,000만원 등이다.

추경안은 25일 광주시의회에 제출돼 26일 상임위를 거쳐 27일 예결위와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시는 시의회 승인이 나는 즉시 신속히 집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 23일 전국 지자체 최초로 26개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광주비상경제대책회의’를 발족해 첫 회의를 개최하고, 지역경제 지키기 제3차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앞으로 광주비상경제대책회의를 중심으로 지역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관련 대책을 지속적으로 수립해 시행할 계획이다.

김종효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지역경제와 시민의 일상이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도 훨씬 심각한 수준이다”며 “이번 추경예산은 물론 지역의 모든 가용자원과 역량을 총결집해 비상시국이 조기에 극복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도 국비 1,224억원과 도비 889억원 등 2,113억원을 편성했다.

보건환경연구원 감염병 검사장비 구입과 보건소 선별진료소 장비지원, 여객선터미널 열감지기 설치 등 방역강화에 105억원, 아동양육 한시지원과 저소득층 생활지원, 긴급 생활비지원에 1,563억원을 투입한다. 소상공인 지원에 336억원, 농어업인 지원에도 9억원을 사용한다.

추경안은 오는 30일 도의회에 제출되고, 내달 3일 예결위와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황애란·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