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지역 공직사회 급여반납 ‘릴레이’

기초단체장·교육감·공무원 등도 고통분담 동참 확산

2020년 03월 24일(화) 19:59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23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 긴급 민생지원을 위한 안정종합대책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전남도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남 22개 기초단체장과 광주 5개 구청장이 월급 반납에 동참하기로 했다.

전남시장군수협의회는 24일 코로나19로 정신적·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과 고통분담을 위해 시장·군수 월급 30%를 4개월간 반납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전남도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코로나19 지역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과 함께 위기상황 극복 이후 대응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최형식 전남시장군수협의회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중앙정부 장·차관의 월급반납 운동을 적극 지지한다”며 “제주도를 제외하고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적게 발생한 전남이 민관의 더욱 견고한 신뢰와 협조로 전례없는 위기를 극복하는 하나의 도화선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지역 5개 구청장들도 이날 긴급협의를 통해 4개월간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구청장들이 반납한 급여는 지역 취약계층에게 사용될 수 있도록 기부할 예정이다.

문인 구청장협의회장은 “광주 시민들과 함께 고통을 분담하고 지역경제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급여를 반납키로 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5개 구청장이 합심해 방역, 사회적 거리두기, 민생경제 살리기 등에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나가겠다” 강조했다.

월급 기부행렬은 공직사회에서도 확산하고 있다.

강진군 5급 이상 공무원 37명은 앞으로 4개월간 봉급 인상분을 코로나19 성금으로 기탁하기로 했다. 전날 이승옥 강진군수가 4개월간 월급 30%를 반납키로 결정하자 간부급 공무원도 동참한 것이다. 5급 이상 공무원 급여인상분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 기탁돼 취약계층과 소외계층 생계지원에 쓰인다

앞서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앞으로 4개월간 월급 30%를 코로나19 피해시민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도 같은 날 긴급 생계지원 대책을 발표하면서 “도민과 고통을 함께 나누고 지역경제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월급반납 의사를 밝혔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과 장석웅 전남도교육감도 이날 4개월간 월급 30%를 사회복지 공동모금회에 기부하기로 했으며, 지방의회들도 의장·의원들간 논의를 진행하고 있어 월급 반납은 더욱 확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