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문대통령 “‘코로나 도산’ 막자…기업 100조 지원”

2차 비상경제회의…“한국경제 근간 큰 위기 직면”

2020년 03월 24일(화) 20:00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기에 처한 기업들을 위해 100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단행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지난주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 조치를 대폭 늘려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세계 경제위기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국내기업들의 도미노 부도 사태가 이어질 경우 한국경제가 뿌리째 흔들릴 수 있다는 위기감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충격으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 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한다”며 “자금조달만 가능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충격에 대해 “세계 경제가 위기다. 끝이 언제인지 가늠하기가 어렵다”며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경제가 받는 타격이 매우 크다. 특히 생산과 투자 주체로서 우리경제의 근간인 기업이 큰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기업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것이 정부의 결연한 의지”라며 “정부는 우리 기업에 들이닥친 거대한 위기의 파고를 막는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29조1,000억원의 경영자금을 추가로 지원해 자금난에 숨통을 틔우겠다”며 “보증공급을 7조9,000억원으로 늘리고, 정책금융기관 대출지원도 21조2,000억원을 추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의 가장 큰 피해자는 국민이다”며 “국민의 삶을 지키겠다는 정부 의지를 신속하고 분명하게 보여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병운 기자         강병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