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농어촌공사 임원진, 코로나 극복 급여 30% 반납
2020년 03월 26일(목) 08:44
[전남매일=광주] 박선옥 기자 = 한국농어촌공사는 26일 “상임이사와 부서장급 이상 임원은 급여 일부를 반납하고, 일반직원은 자발적 성금 모금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고통분담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김인식 사장을 비롯한 임원급 10명은 4개월간 월 급여의 30%를, 부서장급 130여명은 일정범위 내에서 임금을 반납한다. 또 일반직원들은 3월 중순부터 코로나19 성금모금을 진행 중이다.

모아진 기부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어촌 지역경제 및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재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김 사장은 “위기 상황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 보탬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모아 코로나19극복을 위해 범정부적 노력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경북도에 1,000만원을 기부하고, 공사 소유 부동산 임대료 30%를 감면했으며 농어촌 지역 취약계층을 위한 도시락 배달과 김치나누기 등을 진행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