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지역상품권·카드, 기간·가맹점 늘려야
2020년 04월 02일(목) 18:50
정부와 지자체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키로 한 지역사랑상품권과 상생카드의 효과가 의문시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사용기간이 짧고 가맹점이 한정돼 있기 때문이다. 특히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종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소비 진작이 이뤄질 수 있겠느냐는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 30만원~50만원 상당의 긴급 생계비를 지원키로 했다. 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광주에서만 사용 가능한 상생카드로 지급하고 지급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쓰도록 한다는 것이다. 도는 22개 시·군에서 발행하는 지역사랑 상품권이나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문제는 이 같은 상품권이나 카드가 사용기간이 너무 짧고 가맹점 또한 적어 의도한 효과를 낼 수 있느냐는 것이다. 신청에서부터 발급까지 한달여가 소요 되는 데다, 가맹점이 일부에 그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정부 및 지자체의 사회적 거리두기로 시민들이 집 밖 출입을 자제하고 있는 상황 이어서 소비에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따라서 일부 시장 상인들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과 내수진작이 동전의 앞뒷면처럼 엇박자여서 내수진작을 이룰 수 없다"는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따라서 취약계층 생계안정과 경기진작을 함께 이루기 위해서는 카드 사용기간을 늘리고 가맹점 또한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설득력이 있는 말이다.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히 필요하다. 그러나 긴급생계비 지원과 내수진작의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시장 출입 또한 필수적이다. 지역사랑상품권 및 상생카드의 기간 연장과 가맹점 확대가 적절한 해답이다. 시·도의 상황에 맞는 합리적인 보완책 마련을 요구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