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나주,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최적 입지”

시민추진단, “과학기술 경쟁력·균형발전” 강조
시, 21일부터 현장홍보 등 1조 사업 유치 총력전

2020년 04월 16일(목) 19:37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 시민추진단은 16일 나주시청 앞에서 ‘방사광 가속기 나주 구축’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나주시 제공
나주시와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1조원 규모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위해 총력전을 펴고 있다.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 시민추진단(단장 정찬용·이건철)은 16일 “모든 기초과학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최첨단 다목적 방사광가속기는 과학·기술 분야 낙후와 가속기 부재로 연구개발 환경이 열악한 호남권에 구축돼야 한다”고 밝혔다.

시민추진단은 이날 나주시청 앞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전남은 최근 5년 연속 산업기술 연구개발(R&D) 예산이 전국 최저 수준으로 연구 환경이 열악하고 향토기업 경쟁력은 불균형의 늪에 빠져 악순환으로 치닫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민추진단은 “현재 국가 대형시설은 대전 중이온, 포항 3세대·선형 방사광, 경주 양성자, 부산 중입자 등 충청·영남 지역에 편중되어 R&D 불균형이 심각한 실정”이라며 “방사광가속기 나주 구축은 전국이 과학·기술 경쟁력을 고르게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로 문재인 정부가 지향하는 남북평화경제와 과학기술기반 균형 발전이라는 역사적 한 획을 장식할 것”이라고 추진단은 주장했다.

이어 “나주는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와 안정적인 지반, 확장 가능한 넓은 부지, AI 인프라, 한전공대를 비롯한 주변 대학의 풍부한 인적 자원은 물론 한전을 주축으로 한 공공기관과 에너지 연관기업이 집적돼있다”며 “방사광가속기 구축의 최적의 입지”라고 설명했다.

시민 추진단은 광주·전남·전북 450만 시·도민의 단합된 힘을 바탕으로 호남권 균형발전을 위한 방사광가속기 나주 구축의 당위성을 부각시키고 전 국민적 유치 분위기 확산과 공감대 형성에 주력하고 있다.

호남권 대학 총장, 교수, 기업·기관 대표, 연구원 등 산·학·연 전문가를 비롯, 정치인, 향우, 사회단체 등 120명으로 구성됐다.

나주시는 추진단을 중심으로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용산역, 광주 송정역에서 방사광가속기 나주 유치를 위한 전단지 배포, 온라인 지지성명 등 현장 홍보를 진행한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방사광가속기는 전국 최하위 수준인 호남권 연구개발 인프라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국가균형발전 역사에 매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빛가람 혁신도시와 한전, 에너지밸리, 한전공대를 품은 나주는 에너지신소재개발을 위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의 최적지”라고 말했다.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은 국비 등 1조원대 사업비를 투입, 2027년까지 방사광가속기 및 부속시설을 설립하는 초대형 국책사업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28일까지 방사광가속기 유치의향서를 접수한 지자체(강원 춘천, 경북 포항, 나주, 충북 청주)를 대상으로 실무 현장 조사를 진행한다.

지자체는 21일까지 지질조사(시추·소음·진동 등) 결과를, 29일까지 유치계획서를 각각 제출해야 한다. 과기부는 이후 내달 7일 우선협상지역을 선정, 발표할 예정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