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해남형 경제방역’ 사각지대 없앤다
2020년 05월 06일(수) 18:25
해남군이 생활 방역체제 전환 등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한 ‘해남형 경제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6일 해남군에 따르면 지난 4일 코로나19 대응 비상경제 종합대책 4차 회의를 열고 군민들의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목표를 둔 ‘경제방역’에 총력을 기울기로 했다.

해남군은 비상경제 대책회의와 군민 2,8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종합해 6개 분야 28개 사업 372억3,700만원 규모의 3단계 비상경제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정부 추경과 해남형 지원정책을 혼합해 사각지대를 없애고 지역 실정에 맞는 특화사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지원하는 K+해남형 경제방역 체계를 구축한다.

3단계 종합대책은 공공부문 선구매, 선결재를 통한 내수 조기 창출과 정부 긴급재난지원급·해남형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통한 민생안정, 소상공인 추가지원, 농수산업과 문화관광, 청년·일자리 등 분야별 지원대책이다.

하반기 계획된 축제, 행사 계약도 조기 체결하고 최대 80%까지 선지급한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200억원은 성립전 예산으로 편성해 국비 교부와 동시에 신속히 지급하기로 했다.

군은 해남형 재난기본소득 지원도 중장기 계획으로 마련하고 구체적인 실행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전통시장 배송 도우미 지원 1,000만원, 소상공인 소규모 경영환경 개선 지원사업 1억원도 확정했다.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문화관광 활성화에도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상반기 운영이 중단된 각종 축제와 행사, 여행 프로그램을 재개하고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되는 국내 관광객 유치를 위한 관광상품 개발·마케팅에도 32억6,200만원을 투입한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어느 지자체보다 선제적으로 경제방역에 집중해 온 만큼 이번 3단계 K+해남형 경제방역을 통해 군민들의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룰 수 있도록 주요 사업을 신속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