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양 민관 합동 외국인 방역 조사
2020년 05월 21일(목) 10:13
[전남매일=동부취재본부] 우성진 기자=광양시가 오는 29일까지 체류 외국인을 대상으로 민관협력체를 구성해 방역 취약지대 파악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체류 외국인은 마스크 5부제 수급 대상에 포함되지 않을뿐더러 불법체류 단속에 대한 두려움으로 검사를 꺼리는 등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상황이다.

이에 광양시는 외국인 고용업체와 체류 외국인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NGO를 중심으로 민관협력체를 꾸려 신원 무신고 원칙하에 현장 방문 대면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민관협력체는 광양시 외국인근로자센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원예수출작물반, 외식업지부, 숙박업지부, 유흥음식업지부 6개 NGO와 외국인 근로자 고용 사업장 관련 시 9개 부서로 구성됐다.

민관협력체는 마스크 지원은 물론 방역수칙 안내와 의심증상 발생 때 검사방법 등을 집중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며, 방역 취약장소가 발견될 경우 무료 현장 소독을 지원할 예정이다.

외국인 근로 사업장, 고용 외국인수, 외국인 국적·연령·성별 등 현장 대면조사 결과는 감염사례 발생 등 만일의 경우에 대비하여 방역체계 구축에 활용할 예정이다.

광양시 장민석 철강항만과장은 “이번 현장조사에는 무엇보다도 사업장의 관계자와 시민의 이해와 협조가 필요하다”며 “고용외국인과 주변에 생활하고 있는 외국인에게 신원 무신고 원칙 조사를 적극 홍보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202005200100057800001951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