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장록습지 국가 보호지역 시급하다
2020년 05월 24일(일) 17:42
광주 장록습지의 국내 최초 도심 국가습지 보호지역 지정 절차가 지연되고 있다고 한다. 사전 검토 과정에서 중앙부처 간 이견이 노출됐기 때문이다. 환경부의 국가보호지역 지정에 대해 국토부가 하천 정비사업 등을 내세워 난색을 표명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가 보호지역으로 지정되면 하천 정비사업을 원활히 할 수 없다는 이유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하천 정비사업은 행위제한 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부처 간 조율과 지정절차 등을 감안할 때 올 상반기 지정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당초 광주시는 지난 1월 지정 건의서를 제출하고 상반기 보호지역 지정을 기대해 왔다. 결국 수개월 미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장록습지는 생물 다양성이 풍부하면서도 생태계가 단절된 도심 속에 위치해 있다는 점이 특이 점이다. 도심 속 습지에서 다양한 생물 생태계를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점을 감안, 국립습지센터도 정밀조사를 거쳐 보호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특히 주민들의 개발 요구를 어렵게 조정, 사회적 합의로 갈등을 해결했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를 담고 있다. 따라서 국가보호지역 지정 절차가 조속히 추진돼 안정된 생태계 보호가 이뤄져야 한다. 광주시는 중앙부처 간 이견에도 불구 국가보호지역 지정에는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고 절차를 진행 중이라 한다. 보호지역 지정 후 보존·활용 방안 마련 등을 위한 광주전남연구원 연구 의뢰 등이 그것이다. 도심 속 습지는 깨끗한 자연환경을 보존, 시민들의 정서 순화를 돕는 순기능이 크다. 그러나 오염물질 유입, 시민들의 유해 행위 등으로 훼손의 우려 또한 상존하고 있다. 체계적 보존 활동이 시급한 이유다. 환경부는 국가 보호지역 지정절차를 서둘러야 할 것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