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혼돈의 주택시장…내 집 마련 언제가 좋을까

코로나19 장기화 실물경제 위축 매도·매수 관망세
청약가점·지역·특별공급 등 꼼꼼히 따져 전략 짜야

2020년 05월 26일(화) 18:33
“이사 다니는 것도 힘들고 3년 후 초등학교에 입학할 아이를 생각하면 내 집 마련을 해야 하는데, 광주지역 주택시장이 워낙 불투명해서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모르겠어요.”

광주시 북구에 사는 결혼 7년 차 30대 직장인 박모(39)씨는 내 집 마련을 놓고 고민에 빠졌다. 박씨는 전세 만기가 돌아오는 오는 9월 전까지 전세 계약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하지만 선뜻 결정을 못 내리고 있다.

박씨는 “집가격은 생각만큼 떨어지지도 않았고, 인기 신규 아파트 단지 청약에는 많은 청약자가 몰리며 높은 청약경쟁률 기록하는 걸 보면서 청약에 나서야 할지도 막막하다”며 “향후 부동산시장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어 조바심이 나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광주·전남지역 부동산시장은 예기치 못한 코로나발 쇼크로 주택시장이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시계 제로’ 상태로 혼돈의 양상이다.

정부의 보유세 인상과 대출 규제 등 잇단 규제 대책이 쏟아지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내 집 마련 수요자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내 집 마련 시기를 두고 실수요자들이 설왕설래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실물 경기 위축이 주택시장의 불확실성과 위험부담으로 이어지는 양상이다.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으로 인한 매도·매수자 모두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다. 관망세는 수치에 그대로 반영되고 있다.



◇전남 주택매매 전국 유일 증가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4월 전국의 주택 매매거래량이 7,3531건으로, 전달(10만8,677건) 대비 32.3%가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달 5만7,025건에 비해 28.9%가 증가했으나 5년 평균치인 8만2,189건에 비해선 10.5% 감소한 수치다.

지역별로 수도권 거래량은 3만6,852건으로, 전달보다 43.3% 감소했고, 지방은 15.9% 감소했다.

광주 주택 매매거래량은 2,151건으로 전월 2,937건 보다 26.8% 감소했다.

전년동월 2035건 대비로는 5.7% 증가했다으며, 지난1~4월 누계 거래량은 31.2%로 전년 동월 대비 31.2% 늘어났다.

전남지역 주택 매매거래량은 4,046건으로 전월 2847건 보다 42.1% 증가했으며, 전년동월 2,433건 대비로도 66.3% 늘어났다.

전남지역 전월대비 주택매매거래량 증가율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월세 거래량은 광주·전남 모두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광주 전월세 거래량은 2,852건으로 전월 3601건 보다 20.8% 감소했으며, 전년동월 3,417건 보다 16.5% 줄었다. 반면 지난1~4월 누계 거래량은 1만3063건으로 전년 동월대비 3.9% 증가했다.

전남은 2516건으로 전월 2992건 보다 15.9% 감소했고 전년동월 2571건 대비로도 2.1% 감소했으며 지난1~4월 누계 거래량도 1만1801건으로 전년동월대비 5.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화된 규제 사전 확인해야

정부는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을 걷어내기 위한 안간힘을 쏟고 있다. 큰 틀에서 투기 수요억제 대책을 유지하되 공급 대책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이에따라 청약가점이 높다면 내 집 마련에 서두를 필요가 없다. 분양가 상한제 시행 이후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신규 분양 아파트 단지 청약에 나서는 것이 현명하다.

또 청약가점이 낮다면 분양가격이 다소 높더라도 분양가 상한제 시행 이전에 당첨 가능성이 높은 단지에 청약에 나서는 게 유리하다.

투기과열지구와 대규모 택지지구에서는 청약 1순위 의무 거주기간이 1년에서 2년으로 늘어나는 등 실수요자 중심으로 강화된 청약제도를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광주지역 부동산 전문가는 “무주택 기간이 짧거나 부양가족이 적은 실수요자라면 상한제 적용 지역에서 청약에 당첨되기가 쉽지 않다”며 “청약 가점이 낮을 경우 상한제 미적용 지역이나 신혼부부 특별공급 청약에 나서는 것이 유리하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실수요가 목적이라고 해도 무턱대고 청약에 나서는 것보다 청약가점이나 지역, 특별공급 등을 꼼꼼히 따져서 자신에게 유리한 청약 전략을 짜야 한다”며 “분양가 상한제 적용 단지에 청약에 나설 경우 전매제한 기간과 같은 강화된 규제도 사전에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서미애 기자         서미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