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한국판 뉴딜사업, 전남 핵심사업 대거 반영돼야"

김영록 지사, 블루이코노미 관련 정책개발 강조
“민생안정대책 노력…주민 섬기는 도민제일 행정”

2020년 05월 26일(화) 19:01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6일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실국장 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한국판 뉴딜사업, 전남 핵심사업 대거 반영돼야”(사진)

김 지사, 실국장 정책회의…“코로나19 집단감염 대비”





김영록 전남지사는 26일 “그동안 코로나19를 대비하기 위해 정부보다 강화된 조치로 선별진료소 운영과 해외입국자 관리, 임시검사시설 운영 등에 있어 직원들의 노력이 컸다”며 노고를 치하 격려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를 통해 “이제 코로나19 대책이 일상적 업무로 이어져 앞으로 수도권에 집중된 집단감염이 전남에서도 발생할 소지가 충분히 있을 수 있다”며 “돌발 집단 감염에 대비한 대응시나리오를 꼼꼼히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문했다.

김 지사는 “정부가 시대 흐름에 맞춰 한국판 뉴딜을 제시하고 있고, 특히 그 사업에는 디지털 인프라 구축·SOC 디지털화·그린뉴딜 등을 담고 있다”며 “한국판 뉴딜사업에 전남의 핵심사업인 청정전남 블루이코노미 6대 프로젝트와 관련한 사업들이 대거 반영될 수 있도록 타 시·도보다 앞서 부단한 정책개발에 나서달라”고 지시했다.

방사광가속기와 관련, 김 지사는 “그동안 도정에 모든 행정력을 방사광가속기 유치에 집중해 왔으나 앞으로는 생활 속 본연의 업무로 전환됐다”며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부터 해양쓰레기 제로화사업, 남도의병역사공원, 스마트 블루시티 등 사업이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업무를 추진해야한다”고 독려했다.

특히 김 지사는 “도민의 입장에서 작지만 세세한 업무들이 많다”며 “이런 보이지 않는 분야까지 전 직원들이 세심하게 챙겨 도민을 섬길 수 있는, 도민제일주의 행정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또 “김 산업의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과 관련해 생산·가공·판로 등 대책이 필요할 때다”며 “수출확대를 위해선 위생적 처리가 긴요한 만큼 여기에 중점을 둬 김 산업이 육성되도록 대비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 지사는 “6월엔 정례회와 결산, 추경이 진행된다”며 “결산 시 사업을 잘 되짚어보고, 2회 추경은 사상 최초 9조원을 돌파하는 예산으로 각별한 의미가 있는 만큼 코로나 관련대책 등 민생안정대책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덧붙였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