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7월 개교’ 인공지능사관학교에 교육생 몰린다

180명 모집 748명 지원…경쟁률 4대 1 ‘인기몰이’
내달 17일까지 온라인 기본과정 후 20일 선발시험

2020년 05월 26일(화) 19:06
오는 7월 개교할 예정인 광주인공지능사관학교에 교육생이 몰리며 인공지능 교육에 높은 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교육생 180명을 모집하는 인공지능사관학교에 지난 25일 기준 748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4대 1을 넘어섰다. 교육생은 오는 31일까지 모집한다.

지역별로 광주에서 369명이 지원해 49%를 차지하고 있지만, 서울 92명·경기 82명 등 광주 외 지역에서도 전국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높은 관심은 2016년 이세돌과 알파고의 바둑대결로 본격적으로 주목받은 인공지능이 이제는 단순한 관심 수준을 넘어 취업·창업·경력전환을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주요 선택지로 자리잡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지원동기를 살펴보면 지역 출신들은 양질의 인공지능 오프라인 강의가 수도권에 몰려 있어 아쉬웠지만 이번에 좋은 기회가 생겼다는 의견이 많았다. 관련 전공 출신들은 인공지능분야 경력 축적과 학습에만 전념할 수 있는 교육환경, 프로젝트를 통한 실전능력 향상, 짧은 기간 집중학습 후 현장진출 가능성 등을 꼽았다. 인공지능산업 재직자들은 인공지능이 초래할 새로운 직업환경에 대처하기 위해서라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인공지능사관학교는 현재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기본과정을 진행하고 있으며, 첫 날인 지난 21일에는 약 600여명이 교육에 참여했다. 이 과정은 다음달 17일까지 이어지며, 매주 목요일마다 주차별 강의들을 공개한다. 앞 단계 강의를 수강한 후 문제까지 맞춰야만 다음단계 강의를 수강할 수 있으며, 과제물까지 제출해야만 이수한 것으로 인정된다.

온라인 기본과정이 끝나면 출석상황·과제물 등을 평가한 뒤, 모집인원의 2배수인 360명에게 선발시험 응시자격을 부여하고, 6월 20일 선발시험을 실시한다. 시험문제는 온라인 기본과정에서 수업한 내용을 바탕으로 하고 외부전문기관에서 출제한다.

시험진행은 정보통신(IT) 대기업에서 많이 사용하는 ‘프로그래머스’라는 플랫폼을 활용한다. 특히 응시생의 실물과 시험에 응하는 컴퓨터 화면을 동시에 감독하는 온라인 시험감독 서비스를 추가해 투명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시는 지방비가 투입되는 사업인 만큼 지역출신이 선발인원의 최소 절반은 차지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역출신 기준으로는 광주 소재 고교 또는 대학을 졸업(졸업예정)했거나, 5월 1일 기준 광주에 주민등록법상 주소가 있으며, 그 기간이 계속해 6개월 이상 또는 합산해 3년 이상에 해당하는 경우다.

손경종 광주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예상했던 것보다 인공지능 교육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높아 놀랐다”며 “전국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광주가 인공지능 특화인재 명소로 확고히 자리잡을 수 있도록 교육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