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균형위, 내년 광주·전남 '혁신전략산업' 키운다

시, ‘자율주행차·스마트 가전’ 등 477억9천만원
도, ‘e-모빌리티·바이오헬스케어’ 970억8천만원
14개 시·도 9,100억…지역인재채용 의무기관 확대

2020년 05월 27일(수) 18:53
정부가 내년 광주시 477억9,000만원과 전남도 970억8,000만원 등 수도권을 제외한 14개 시·도에 9,100억원을 투입해 지역별 특성에 맞춘 혁신전략산업을 육성한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3차 본회의를 열고 ‘2021년도 지역혁신성장계획’ 등 4개 안건을 의결하고, ‘지역협력 혁신성장사업 추진동향 및 향후 계획’ 등 2개 안건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의결된 ‘2021년도 지역혁신성장계획안’은 지난해 8월 균형위에서 의결된 지역혁신체계 개편방안에 따라 4개 부처별로 추진해온 11개 지역혁신지원 사업과 90여개의 시·도 자체사업을 지역혁신 성장방향에 맞게 연계하는 사실상 최초의 계획이다.

시·도별 계획에 따르면 내년도 수도권을 제외한 14개 시·도는 국비 4,321억원, 지방비 4,791억원 등 약 9,100억원을 지역특성에 맞춘 지역혁신전략산업 육성에 투입해 지역혁신성장을 속도감 있게 지원하게 된다.

광주지역에는 국비 284억6,000만원과 지방비 193억3,000만원 등 477억9,000만원이 투입된다.

광주시는 ‘대한민국의 미래산업 중심도시 광주도약’을 비전으로 ▲자율주행차 편의전장 ▲스마트 가전 ▲광융합 ▲스마트 금형 ▲에너지 신산업 ▲디지털 생체의료 등의 혁신산업이 추진된다.

전남에는 국비 453억4,000만원과 지방비 517억4,000만원 등 총 970억8,000만원이 지원된다.

전남도 역시 ‘7대 산업의 혁신성장을 통한 친환경 연구개발 생산거점 실현’을 비전으로 ▲e-모빌리티 ▲중소형 선박 및 기자재 ▲드론 ▲바이오 헬스케어 ▲소재부품 ▲중대형 2차 전지 ▲에너지 신산업 등의 혁신산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균형위는 각 시·도가 지역혁신성장계획 수립과정에서 발굴한 1,040억원 규모의 신규 사업도 내년 예산에 반영되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기관 확대안’이 의결됨에 따라 ‘혁신도시법 시행령’ 개정에 따른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기관이 기존 109개에서 130개 기관으로 확대됐다.

신규 대상기관은 현재의 지역인재 의무채용 비율(24%)과 동일한 체계를 따르게 되지만, 기존 대상기관과의 시행시기 차이를 고려해 연도별 의무채용 비율(18%)은 다르게 적용하게 된다.

균형위는 ‘포스트 코로나’ 국가균형발전정책 추진 등 제2기 균형위의 조직개편을 위한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운영세칙 일부개정안’도 의결됐다.

이와 함께‘지역대학 지원 TF’를 신설해 지역대학 경쟁력 강화와 지역발전 선순환 체계 구축업무를 추진하고, 정책기획국을 정책개발실로 확대 개편해 정책·연구기획 기능을 강화한다. 또 언론·홍보도 일원화해 대국민 홍보와 소통업무간 시너지 효과를 높인다는 방침이다./서울=강병운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